등록 : 2018.07.10 20:00

블론디 7월 11일자

등록 : 2018.07.10 20:00

여보, 저녁 밥 다 되려면 얼마나 더 걸려요?

얼마 안 걸려요, 여보… 기다리는 동안, 물 한잔 마셔요.

어디서 읽었는데, 물 마시는 게 식욕을 잠시 죽여 준데요.

절대 그럴 수 없어요!

내가 식욕을 거의 죽이면 그 애는 나를 절대 용서하지 않을 거예요.

Dagwood cares about his appetite and treats it like a friend almost.The way he talks about it, you would think he is talking about his best buddy!

대그우드는 자기의 식욕을 아끼고 그것을 거의 친구같이 대합니다. 말하는 걸 들어 보면 절친에 대해 얘기하는 줄 알겠네요!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우리가 옳다는 믿음 하나로 버틴 결과”…KTX 해고 승무원 12년 만에 정규직 복직
[인물 360°] 데이트폭력이 당신의 삶을 망치지 않게 하려면…
트럼프 ‘인성’ 때문에 트럼프 호텔에서 술 못 판다?
'무신불립, 국국의의...' 문희상 의장의 뼈 있는 사자성어 사랑
성형 부작용과의 싸움 2년 10개월… 아직 끝나지 않았다
미중 힘겨루기의 1차 분수령 될 ‘25일’
“조현우 현재 몸값 20억원” 아시안게임이 기회다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