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허재경 기자

등록 : 2017.07.18 08:15
수정 : 2017.07.18 08:16

직장인 월급, 수령 이후 17일이면 잔고 ‘0원’

등록 : 2017.07.18 08:15
수정 : 2017.07.18 08:16

직장인들의 월급은 수령 이후 평균 17일이면 잔고가 ‘0원’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18일 취업 포털 업체인 사람인에 따르면 최근 직장인 603명을 대상으로 ‘월급고개’를 주제로 조사한 결과, 이 같이 조사됐다.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20일’(23.7%), ‘15일’(17.7%), ‘10일’(12.4%), ‘25일’(10.9%), ‘7일’(6.3%), ‘30일’(4.8%), ‘5일’(3%), ‘14일’(2.5%), ‘3일’(2.2%), ‘21일’(2%) 등의 순이었다.

성별로 살펴보면, 여성이 평균 15일로 남성(17일)보다 2일 가량 먼저 월급고개를 겪는 것으로 나타났다.

급여일 전에 월급을 다 써버린 이유로는 ‘월급이 적어서’(58.7%, 복수응답)가 1위를 차지했다.이어 ‘식비 등 생활비가 많이 들어서’(36.3%), ‘대출 등 빚이 많아서’(32.2%), ‘경조사 등 예상치 못한 지출이 생겨서’(30.2%), ‘계획 없이 지출해서’(24.9%), ‘주거비 지출이 많아서’(20.1%), ‘가족을 부양해야 해서’(18.6%) 등도 뒤따랐다.

이들이 월급을 다 써버린 후 다음 월급날까지 지출하는 금액은 평균 37만원이었다. 구체적인 규모를 살펴보면 ‘10~20만원 미만’(22.9%), ‘20~30만원 미만’(19.9%), ‘10만원 미만’(14.4%), ‘40~50만원 미만’(11.3%), ‘30~40만원 미만’(10.9%), ‘50~60만원 미만’(6.3%), ‘90~100만원 미만’(5.3%) 등의 순이었다.

월급고개 기간 동안 생기는 지출은 ‘신용카드 사용’(69%, 복수응답)이 가장 많았다. 또한 ‘비상금 사용’(27.7%)이 그 뒤를 이었다. 다음으로 ‘부모님께 빌림’(10.3%), '기타(대출 등)'(8.8%), ‘친구, 동료에게 빌림’(7.1%), ‘현금서비스 이용’(6.8%), ‘투잡 또는 알바’(6.3%), ‘주위에 빌붙음’(5.1%) 등으로 충당했다.

한편, 전체 설문 응답자 892명 중 월급고개를 겪지 않은 직장인(289명)은 그 비결로 ‘계획적인 소비 생활’(50.9%, 복수응답)을 첫 번째로 꼽았다. 이어 ‘소비활동 자제’(39.8%), ‘적은 생활비’(32.9%), ‘신용카드 대신 체크카드, 현금 사용’(29.4%), ‘부모님께 도움을 받음(주거 등)’(15.6%), ‘높은 연봉 수준’(8.3%), ‘월급 맡기고 용돈 타서 생활’(7.3%), ‘투잡 등 월급 외 소득’(3.5%) 순으로 답했다. 허재경 기자 ricky@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유라시아까지 철도 연결… 북방 경제협력 본격 착수
[월드컵] 한국-스웨덴, 득점없이 0-0 전반전 종료
박훈 “‘시건방’ 논란 뒤 인신공격 도 넘어… 인내심 한계”
“쇄신 대상의 셀프 쇄신안”… 내분 커지는 한국당
남북 통일농구 15년 만에 부활, 평양ㆍ서울서 개최 합의
치욕적 패배에도 셀카… 선수들 내분… 팬들 분노 사는 독일팀
먹방으로 돌아온 이영자 “전참시 덕분 CF 찍고 빚 갚아”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