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소형 기자

등록 : 2016.06.02 22:39

접고 펼 수 있는 전기자동차… UNIST, 내년 상반기 공개

등록 : 2016.06.02 22:39

울산과학기술원(UNIST)과 중소기업 파워프라자가 내년 상반기 선보일 예정인 도시형 소형 전기차의 디자인 개념도. 작고 가벼워 근거리 이동과 주차가 편리할 것으로 예상된다. UNIST 제공

울산과학기술원(UNIST)과 중소기업 파워프라자가 내년 상반기 선보일 예정인 도시형 소형 전기차의 디자인 개념도. 접었다 폈다 할 수 있어서 앉거나 선 채로 운전이 가능하다. UNIST 제공

접고 펼 수 있어 사용자가 선 채로 운전할 수 있는 혁신적 디자인의 전기자동차가 내년 상반기 공개된다.

울산과학기술원(UNIST)은 2일 “전기차 제조기업 파워프라자와 함께 도시에서 사용하기 편한 1~3인용의 작고 가벼운 전기차 ‘E 어반 모빌리티(가칭)’를 개발한다”고 밝혔다. 대학이 기업과 전기차 개발에 나서는 건 국내 최초다.

UNIST와 파워프라자가 개발하는 전기차는 차체를 수직으로 접거나 수평으로 펼 수 있어, 앉은 자세는 물론 선 채로도 운전이 가능하다. 또 공간을 줄이거나 넓힐 수 있어 승객들이 차 내부에서 서로 마주보는 등 다양한 자세를 취할 수 있다. 정연우 UNIST 디자인 및 인간공학부 교수는 “전기차는 낯설고 불편할 것이라는 고정관념을 깰 신개념 전기차 시제품은 이르면 내년 상반기 열리는 서울모터쇼에서 첫 선을 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임소형 기자 precare@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개발의 역설... '제2의 비자림로' 전국 곳곳 몸살
영국은 대국민 토론, 독일은 탈정치 논의기구서 연금개혁 이끌어내
중국 태양광 성능은 업 가격은 다운... 한국 업체들 고사 위기
말 많고 탈 많던 공정위 ‘38년 독점’ 담합 조사권 내놓는다
“갇혀서 못 나가 살려줘” 딸과 마지막 통화한 엄마 통곡
[겨를] 무동력 카트를 타고 2.1㎞ 트랙을 하강 질주 '이보다 더 짜릿할 순 없다'
[캐릭터오디세이] ‘애인’ 이후 22년… 유동근표 황혼 로맨스에 또 ‘심쿵’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