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제공

등록 : 2018.06.13 17:32
수정 : 2018.06.13 17:34

지방선거 투표율 오후 5시 56.1%… 60% 돌파할 듯

등록 : 2018.06.13 17:32
수정 : 2018.06.13 17:34

4년 전보다 3.9%p↑…전남 66.2% 최고, 인천 51.0% 최저

제7회 전국동시 지방선거 투표일인 13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홍은중학교에 마련된 홍은제2동제3투표소에서 시민들이 투표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투표일인 13일 오후 5시 현재 투표율이 56.1%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전체 유권자 4천290만7천715명 가운데 2천406만7천41명이 투표를 마쳤다.

투표율은 지난 8~9일 실시된 사전투표와 거소투표 투표율도 합산해 반영된 수치다. 이번 지방선거의 사전투표율은 20.14%로, 전국 단위 선거로는 두 번째로 높은 투표율을 기록한 바 있다.

오후 5시 현재 투표율은 2014년 6·4 지방선거 당시 같은 시각 투표율 52.2%보다 3.9%포인트 높은 수치다.

이 격차를 투표 종료 시점(오후 6시)까지 유지하면 최종 투표율은 60%를 간신히 돌파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4년 전 6·4 지방선거의 최종 투표율은 56.8%였다.

역대 지방선거에서 투표율이 60% 이상을 기록한 것은 1995년 제1회 지방선거(68.4%)가 유일했다.

선관위 관계자는 "이 추세가 이어진다면 최종 투표율은 60% 안팎이 될 전망"이라고 말했다.

지역별로는 전남의 투표율이 66.2%(104만3천980명)로 가장 높았다.

지방선거 승부처로 꼽히는 수도권 3개 지역(서울 55.3%·경기 53.6%·인천 51.0%)의 투표율은 모두 평균치를 밑돌았다.

특히 인천의 투표율은 17개 시·도 가운데 가장 낮았다.

투표는 이날 오전 6시 전국 1만4천134개 투표소에서 일제히 시작됐으며 오후 6시 종료된다.

오후 6시 안에 투표소에 도착한 유권자라면 대기 줄이 길어 투표 종료시각을 넘기더라도 투표를 진행할 수 있다고 선관위는 설명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