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창배 기자

등록 : 2017.03.10 12:06
수정 : 2017.03.10 12:06

대한민국은 미래로 가야

김기현 울산시장 “탄핵 뼈아프게 받아들여”

등록 : 2017.03.10 12:06
수정 : 2017.03.10 12:06

김기현 울산시장

김기현 울산시장은 10일 헌재의 박근혜 대통령 탄핵인용결정에 대해 “헌정 사상 초유의 사태로 정치인의 한 사람으로서 무거운 책임감을 느끼며 뼈아프게 받아들인다”고 밝혔다.

김 시장은 이어 “지금은 더 이상 정쟁을 벌일 것이 아니라 정치인들이 분열과 갈등을 수습하면서 나라의 미래를 고민해야 할 때”라며 “탄핵을 정략적으로 이용하거나 다가온 대선에 악용한다면, 국민 앞에 다시 죄를 짓는 일이며 역사의 법정에 서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대한민국은 더욱 굳세게 단결해 미래로 가야 한다”며 “저부터 그 길에 전념하고 헌신하겠다”고 덧붙였다.

김창배 기자 kimcb@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될 사람 밀어 준다’ 호남의 선택, 탄력받은 문재인
문재인ㆍ안철수에 똑같이 몰표 준 호남의 전략은?
박근혜ㆍ최순실 공모 증거 넘치는데… 독이 된 ‘아니다, 모른다’ 전략’
끊임없이 사유하고 절대진리 꿈꿨던 코스모폴리탄
입 속 세균 우습게 보다간 잇몸병뿐만 아니라 뇌졸중까지
“한국어 선생님 덕분에 목숨 구했어요” 우즈벡 청년 압보스의 특별한 인연
신정환 ‘방송 복귀’ 해프닝… 온라인 프로그램서 ‘통편집’

오늘의 사진

19대 대선

전국지자체평가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