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정지용 기자

등록 : 2017.03.16 18:25
수정 : 2017.03.16 21:41

안철수, DJ 마지막 비서관 최경환 영입

등록 : 2017.03.16 18:25
수정 : 2017.03.16 21:41

호남 표심 결집 포석

캠프 총괄본부장 제안 수락

경제공약 발표… 정책행보 이어가

국민의당 안철수 전 대표가 16일 오후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열린 '중소기업 및 재도전기업들과 대선주자 정책간담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안철수 국민의당 전 대표가 16일 선거 캠프를 재정비하며 경선 준비에 박차를 가했다.

캠프 관계자에 따르면 안 전 대표는 같은당 최경환 의원에게 캠프 총괄본부장을 맡아달라고 요청해 최 의원이 받아들였다.

김대중 전 대통령의 마지막 비서관 출신인 최 의원은 광주 북구을을 지역구로 둔 초선으로, 박지원 당 대표 비서실장을 맡고 있었다. 경선 초반 판세를 좌우할 이달 25일 광주 경선에 대비해 호남 세력과의 소통을 강화하겠다는 포석으로 풀이된다.

2012년 대선 당시 안 전 대표 비서실장이던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 모임’ 출신 조광희 변호사도 비서실장으로 재영입하는 방안이 논의되고 있다. 안 전 대표와 가까운 김경록 당 대변인은 캠프 수석대변인으로 옮길 것으로 보인다. 안 전 대표는 기자간담회에서 “이제 대선이 본격적으로 시작된다. 우선 거기에 맞춰서 경선에 최대한 열심히 임하기 위해 함께 합류하는 분들도 있고, 역할을 재조정할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안 전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경제개혁 공약’을 발표하며 정책 행보도 이어갔다. 공약에는 대기업 비리를 근절하기 위해 징벌적 손해배상제 적용 범위를 확대하고, 소비자집단소송제를 도입하는 방안이 담겼다. 또 공정거래위원회의 독립성을 강화하기 위해 현재 5명으로 구성된 공정위 상임위원 수를 7명으로 늘리고 임기 또한 현행 3년에서 5년으로 확대하며, 상임위원 임명도 국회 추천을 받아 대통령이 하도록 할 계획이다.

비리를 저지른 재벌 총수에 대해 집행유예 선고를 불가능하게 하고, 대통령의 비리기업인 사면권을 제한하는 등 재벌범죄를 응징하는 내용도 담았다. 또 국민연금에 부당 개입하면 최대 무기징역까지 선고하도록 했다. 최순실 게이트에서 드러난 국민연금의 삼성물산 합병 관여와 같은 정경유착 가능성을 차단하겠다는 것이다. 안 전 대표는 “재벌의 기업지배구조 개선을 위해 감사위원 분리선출과 집중투표제, 다중대표소송제도 반드시 도입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정지용 기자 cdragon25@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김정은, 국군 의장대 사열 받는다
[단독] 이명희 항공안전 무시한 참견 “왜 남이 화장실 가는 모습 보게 해”
이헌수 “1억 돈가방, 최경환 집무실에 두고 왔다”
“영수증에 찍힌 ‘갑질’ 조현아”… 소비자 불매운동 조짐
PD수첩 ‘총무원장 3대 의혹’ 방송 예고… 조계종 “음해 땐 MBC 사장 퇴진운동”
조총련계 학자 “북한, 완성된 핵무기 보유 뜻 암시”
비핵화ㆍ종전선언 이어 남북 연락사무소 설치도 논의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