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최두선 기자

등록 : 2017.03.16 11:34
수정 : 2017.03.16 11:36

이춘희 시장, 캔버라 등 해외 행정수도 방문

세종 행정수도 방안 등 모색

등록 : 2017.03.16 11:34
수정 : 2017.03.16 11:36

이춘희 세종시장. 세종시 제공

이춘희 세종시장이 호주 캔버라와 말레이시아 푸트라자야를 찾아 ‘세종시 행정수도’의 길을 모색한다.

이 시장을 단장으로 한 시 대표단은 18일부터 26일까지 두 도시를 방문, 건설 과정과 역점 시책 등을 살펴보고, 이를 시의 발전 방향 및 세종 행정수도 방안에 접목할 방침이다.

더불어 캔버라에선 수도지역자치정부 주총리와 국가수도청 의장을, 푸트라자야에선 연방령부 차관보와 푸트라자야관리청장 등 정부 주요 인사를 만나 행정수도 간 협력과 교류, 상생 발전 방안을 논의한다.

이 시장은 캔버라대학과 말레이시아국립대학에서 대학 관계자와 학생 등을 대상으로 ‘한국 행정수도 발전 방향’ 특강을 통해 세종시 홍보 활동도 펼친다.

이 시장은 “세계 행정수도의 다양한 시책을 접목해 세종시의 글로벌 위상을 높이고, 대한민국 행정수도로 정착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호주 수도인 캔버라는 100년 역사의 전원도시로, 공공부문과 젊은 층 비중이 높다. 특히 도시 재생과 대중교통 확충 등이 주요 현안이라는 점에서 세종시와 여건이 비슷하다.

푸트라자야는 20년 역사의 행정수도로, 2013년 시와 우호협력 의향서를 체결하기도 했다.

최두선 기자 balanceds@hankooki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취업도 직업훈련도 높은 문턱… “약이나 팔자” 다시 범죄 굴레
평창에 ‘현송월 효과’… 과잉 의전은 오점
朴청와대 뜻대로... 원세훈 재판 전원합의체에
“빅토르 안, 도핑 문제로 평창올림픽 불발”
30년 갈등 터진 창동역... 노점상 “생존권을' 주민들 “보행권을”
‘B급 며느리’ 가부장제에 하이킥을 날리다
비좁은 서민의 거리 피맛길... 소방차 못 들어가 화재 키웠다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