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최두선 기자

등록 : 2017.03.16 11:34
수정 : 2017.03.16 11:36

이춘희 시장, 캔버라 등 해외 행정수도 방문

세종 행정수도 방안 등 모색

등록 : 2017.03.16 11:34
수정 : 2017.03.16 11:36

이춘희 세종시장. 세종시 제공

이춘희 세종시장이 호주 캔버라와 말레이시아 푸트라자야를 찾아 ‘세종시 행정수도’의 길을 모색한다.

이 시장을 단장으로 한 시 대표단은 18일부터 26일까지 두 도시를 방문, 건설 과정과 역점 시책 등을 살펴보고, 이를 시의 발전 방향 및 세종 행정수도 방안에 접목할 방침이다.

더불어 캔버라에선 수도지역자치정부 주총리와 국가수도청 의장을, 푸트라자야에선 연방령부 차관보와 푸트라자야관리청장 등 정부 주요 인사를 만나 행정수도 간 협력과 교류, 상생 발전 방안을 논의한다.

이 시장은 캔버라대학과 말레이시아국립대학에서 대학 관계자와 학생 등을 대상으로 ‘한국 행정수도 발전 방향’ 특강을 통해 세종시 홍보 활동도 펼친다.

이 시장은 “세계 행정수도의 다양한 시책을 접목해 세종시의 글로벌 위상을 높이고, 대한민국 행정수도로 정착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호주 수도인 캔버라는 100년 역사의 전원도시로, 공공부문과 젊은 층 비중이 높다. 특히 도시 재생과 대중교통 확충 등이 주요 현안이라는 점에서 세종시와 여건이 비슷하다.

푸트라자야는 20년 역사의 행정수도로, 2013년 시와 우호협력 의향서를 체결하기도 했다.

최두선 기자 balanceds@hankooki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장미처럼 예쁘게 떠나길” 세월호 희생자 조은화ㆍ허다윤양 이별식
타우러스 미사일 1발을 쏘기까지 석 달 기다린 사연
[뒤끝뉴스] “폭탄주 10잔? 끄떡 없어요” 안철수의 주사(酒史)
발리 최대 화산, 최고 위험 경보...“마그마 상승 중”
나무망치로 수도꼭지 쾅쾅 “맥주통이 열렸다”
김정은 선봉 나서자 북한 당ㆍ군ㆍ주민 ‘우르르’
[Q&A] 스웨덴의 자율주행 기술, 어디까지 왔나?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