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종구 기자

등록 : 2017.03.15 10:14
수정 : 2017.03.15 10:14

경기도, 사드보복 피해 기업에 100억원 긴급지원

등록 : 2017.03.15 10:14
수정 : 2017.03.15 10:14

게티이미지뱅크

경기도는 15일부터 한반도 사드(Thaad) 배치에 대한 중국정부의 경제 보복으로 피해를 입은 도내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특별경영자금’ 100억원을 긴급 지원한다.

지원 대상은 중국의 사드 경제 제제로 최근 6개월 이내 계약 취소 등 피해를 입은 경기지역 중소기업 및 소상공인이다. 중소기업의 경우 기업 당 최대 5억원, 소상공인은 업체 당 최대 5,000만원까지 융자 지원한다.

대출 금리는 이차보전 지원을 통해 은행금리보다 1.5%를 낮게 적용한다.

대기업에 비해 담보가 부족한 상황을 고려해 경기신용보증재단에서 100% 보증서를 발급하고, 보증 수수료는 0.8%로 인하해준다.

이와 함께 도 자금을 이용 중인 사드 제재 피해 기업과 소상공인에게는 기존 대출금에 대한 ‘분할상환’기간을 유예해주기로 했다.

특별경영자금은 경기신용보증재단 20개 지점을 방문하거나 경기도 중소기업육성자금 홈페이지(http://g-money.gg.go.kr)에서 온라인으로 신청할 수 있다.

이종구 기자 minjung@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전국지자체평가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