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형준 기자

등록 : 2018.04.13 14:13
수정 : 2018.04.13 23:51

정부 비판기사 댓글 공작 잡고보니 민주당원

등록 : 2018.04.13 14:13
수정 : 2018.04.13 23:51

“정치적 배후 있는지 확인 중”

게티이미지뱅크

여당인 더불어민주당 당원 3명이 정부 비판성 기사 댓글에 무더기로 ‘공감’을 클릭하는 방식으로 여론조작을 시도하다 경찰에 붙잡혔다.경찰은 압수물품 분석 등을 통해 소속 정당에 득 될 게 없는 이들 행각에 정치적 배후 등이 있는지를 추가 확인 중이다.

서울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대형 포털 사이트 네이버에 실린 기사 댓글 추천 수를 인위적으로 늘려 사이트 운영을 방해한 혐의(업무방해)로 김모(48)씨 등 3명을 지난달 구속했다고 13일 밝혔다. 이들은 1월 17일 밤부터 이튿날 새벽까지 4시간 남짓 ‘매크로(여러 댓글이나 추천 등을 한꺼번에 입력할 수 있는 기능)’ 프로그램을 활용, 포털 사이트 계정 614개로 특정 댓글에 ‘공감’을 클릭해 여론을 조작한 혐의를 받는다.

경찰은 더불어민주당 권리당원으로 확인된 이들이 왜 정부 비판 댓글에 ‘공감’을 클릭해 여론조작을 시도했는지 집중해서 들여다보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같은 회사 동료이자 경제민주화 관련 포털 카페 운영진으로 활동해 온 이들은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아이스하키 남북단일팀 결정 관련 기사에 달린 두 개의 정부 비판성 댓글에 한꺼번에 ‘공감’를 클릭, 댓글창 상단에 노출시키려 했다.

경찰 관계자는 “지난달 22일 사무공간(경기 파주시) 압수수색 당시 이동식저장장치(USB)를 화장실 변기에 넣어 버리는 등 피의자들이 증거인멸을 시도해 긴급체포 후 구속했다”고 밝혔다. 조사 과정에서 이들이 “보수진영에서 벌인 일로 보이게 하려 했다”는 주장 등을 폈지만, 신빙성이 부족하다고 보고 정치적 배후나 공범, 대가성 여부를 확인 중이라고 경찰은 밝혔다.

김형준 기자 mediaboy@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靑 기무사 계엄문건 전격 공개, “광화문ㆍ여의도에 탱크, 국회ㆍ언론 통제”
종전선언 조바심? 문 대통령에게 분풀이한 북한
박근혜 ‘특활비ㆍ공천개입’ 징역 8년 추가… 국정농단 포함 32년형
박원순 시장, 한 달 거주할 옥탑방 공개
미 자동차 관세 폭탄, 한국 이번에도 ‘열외’ 가능?
‘노무현 대연정’ 화제 올린 추미애...처지가 뒤바뀐 김병준
피겨 영웅 데니스 텐 살해 용의자 1명 검거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