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뉴스1
제공

등록 : 2018.01.12 11:55
수정 : 2018.01.12 11:56

軍법원, '사이버사 댓글' 항소심 군무원 2명 법정구속

등록 : 2018.01.12 11:55
수정 : 2018.01.12 11:56

"군 정치적 중립 크게 훼손, 중대범죄로 엄단 필요"

게티이미지뱅크

'사이버사령부 댓글' 사건 항소심에서 군무원 2명이 모두 징역형을 선고받아 법정구속됐다.

12일 국방부 고등군사법원은 2011년부터 2013년에 걸쳐 이뤄진 국군사이버사령부 댓글사건 관련자 2명에 대한 항소심 선고공판에서 박모씨(3급)에 대해 정치관여죄를 적용, 금고 6월을 선고한 뒤 법정구속했다.

정모씨(4급)에 대해서는 정치관여죄 및 허위공문서작성죄 등을 적용, 징역 1년을 선고하고 법정구속했다.

박씨는 지난 2011년 11월18일부터 2013년 10월15일까지 사이버사 심리전단 작전총괄을 지냈다.

정씨는 지원총괄로, 인터넷 댓글 등을 통한 정치관여 행위를 한 혐의를 받았다.

정씨는 또 심리전단에서 이루어진 증거인멸을 정당화하기 위해 공문서와 공서명 등을 허위작성, 위조 및 행사한 혐의도 받았다.

재판부는 피고인들의 정치관여 행위는 군의 정치적 중립을 크게 훼손해 자유민주적 기본질서를 위협하는 중대범죄로서 엄단할 필요가 크다고 봐 이같이 선고한다고 밝혔다.

앞서 1심인 국방부 보통군사법원은 지난 2014년 12월30일 박씨에 대해 선고유예(금고 6월), 정씨에 대해서는 징역 1년 6월, 집행유예 3년을 선고해 군검찰과 피고인들 모두 불복했다.

뉴스1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MB에 충성하자니 검찰 수사 탄탄... 김백준 딜레마에
'10년 끊었지만... 지금도 필로폰 말 들으면 몸이 먼저 반응'
‘BBK영상 주어 없다’고 했던 나경원 의원 “국민들 욕 좀 하셨겠다 생각”
[단독] “국정원 특활비 10만달러 대통령 관저로 들어갔다”
‘들깨탕ㆍ한우갈비찜’ 北현송월, 어떤 음식 대접받았을까?
하지원 동생 전태수 사망 “우울증 치료 중 비보”
평생 원망했던 엄마가 시한부... 어떻게 보내드려야 할까요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