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이범구
본부장

등록 : 2018.02.07 17:49
수정 : 2018.02.07 17:50

목조문화재 지킴이 “흰개미 탐지견 아세요”

등록 : 2018.02.07 17:49
수정 : 2018.02.07 17:50

흰개미 페로몬 추적해

목조문화재 피해 밝혀

에버랜드ㆍ문화재청 탐지활동 돌입

흰개미 탐지견이 7일 수원 화성 동장대에서 흰개미 피해 여부를 확인하고 있다. 에버랜드 제공

목조문화재 훼손의 주범 '흰개미' 탐지를 위한 올해 첫 활동이 경기도 일대에서 진행된다.

에버랜드가 위탁 운영중인 에스원 탐지견센터와 문화재청 산하의 국립문화재연구소는 7일 수원 화성 팔달문(보물 402호), 화서문(보물 403호), 동장대(연무대) 등에서 흰개미 탐지견 3마리를 비롯해 훈련사, 문화재연구소 전문 연구원 등 1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탐지 활동을 펼쳤다.

문화재청은 6일부터 사흘간 경기도 수원, 여주, 안성 등지의 중요 목조문화재 10여 곳에서 흰개미 탐지활동을 실시한다.

이달 10일 '문화재 방재의 날'을 앞두고 실시하는 경기도 문화재 대상 탐지활동은 수원 화성, 여주 신륵사와 효종 영릉재실, 안성 청룡사 등에서 진행된다.

흰개미 탐지견은 목조 문화재를 심각하게 위협하고 있는 흰개미 피해를 조기에 발견하고 미리 대처하기 위해 훈련된 탐지견으로, 개의 발달된 후각을 이용해 흰개미에게서 나타나는 특유의 페로몬 향을 구별한다. 흰개미는 나무 안쪽부터 피해를 입혀 육안으로 확인하기 어렵고 모든 목조 문화재를 전수조사하기에는 현실적 어려움이 있어 탐지견의 발달된 후각이 큰 도움이 되고 있다.

현재 국내에 있는 흰개미 탐지견은 에스원 탐지견센터에서 활동 중인 4마리가 유일하다.

문화재청과 탐지견센터는 지난 2007년 '1문화재 1지킴이' 협약을 맺고 매년 문화재 100여 군데를 찾아 보호활동을 진행해 오고 있다.

탐지활동은 탐지견이 목조문화재의 흰개미 개체 혹은 흔적 유무를 우선 탐지한 뒤 문화재연구소가 흰개미의 서식 유무를 추가 확인하는 순서로 진행된다. 조사 결과 흰개미 피해가 진행 중이거나 방제가 필요하다고 판단되면 문화재청에서 적절한 방제처리(훈증, 토양처리, 군체제거시스템 설치 등)를 하게 된다.

문화재청과 탐지견센터는 이번 경기도를 시작으로 11월까지 약 9개월간 전국의 120여개 문화재를 방문해 흰개미 탐지 활동을 펼칠 계획이다.

이범구기자 ebk@hankookilbo.com

대한민국종합 9위 4 4 4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배연신굿 33년ㆍ봉산탈춤 28년간 전승자 없어… “젊은 꾼 유인책 필요”
메달 보인다…봅슬레이 첫 날 2위
[단독] 다스ㆍ협력업체, MB에 경영 상태 정기 보고
[별점평가단] “박지원ㆍ안철수의 주적 논쟁, 말장난ㆍ옹졸함은 난형난제”
안경 벗고 눈물 쏟은 ‘안경선배’ “한국 컬링 새 역사 쓰고파”
[글로벌 biz 리더] AMD 심폐소생술 성공한 리사 수
[나를 키운 8할은] 시인 김용택 “월부 책 장사가 건넨 문학전집”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