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구단비 인턴 기자

등록 : 2017.05.18 13:28
수정 : 2017.05.18 18:11

현대판 ‘봉이 김선달’

등록 : 2017.05.18 13:28
수정 : 2017.05.18 18:11

깨끗한 공기로 돈 버는 기업 등장

깨끗한 공기를 캔에 담아 파는 캐나다 바이탈리티 에어 회사. 바이탈리티 에어 홈페이지 캡처

대기오염이 심각해지면서 깨끗한 공기를 캔에 담아 판매하는 기업이 등장해 화제가 되고 있다. 16일(현지시간) 영국 BBC에 따르면 캐나다 앨버타주 에드먼턴에 위치한 바이탈리티 에어사(社)는 8ℓ 크기 병에 캐나다 로키 산맥에서 채취한 공기를 담아 24달러(약 2만7,000원)에 판매하고 있다.

특별 제작한 스프레이 캡과 마스크로 공기를 흡입할 수 있다. 한 병은 160회 호흡할 수 있는 용량이다.

우스갯소리로만 들렸지만 깨끗한 공기를 판매는 실제 수익성 높은 모델로 주목받고 있다. 모세스 람 바이탈리티 에어 사장은 “우리의 주요 시장은 사람들이 공기 오염으로 사망하거나 어려움을 겪는 곳”이라며 “주요 시장은 한국, 중국과 인도”라고 밝혔다. 실제로 이 기업은 중국 시장에서 한 달에 1만 병을 팔고 있다. 2015년 기준 전 세계에서 약 420만명이 대기오염으로 조기 사망했는데, 그중 절반이 중국과 인도에서 발생할 정도로 두 나라의 대기오염은 심각한 상황이다.

하지만 병에 담은 깨끗한 공기의 효과에 대한 반론도 있다. 캐나다 호흡 연구소 책임자인 샨 아론은 “건강에 효과가 있을 것 같지 않다”며 “깨끗한 공기를 캔에 담아서 파는 것은 상술이고 돈 낭비일 뿐”이라고 지적했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보고서에 따르면 현재 수준의 대기오염이 지속될 경우, 2060년까지 한국인 900만명이 조기 사망할 것으로 예측된다. 구단비 인턴기자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완전범죄는 없다] 1년 반 동안 할머니만 세 차례 들이받은 운전자… 우연이었을까
리용호 '美 전략폭격기, 영공 안넘어도 자위대응'
양대지침 폐기됐지만… “경직된 노동시장 회귀는 곤란”
정현백 장관 “성평등 TF서 남성혐오도 함께 다루겠다”
“영어 1등급 필수” 학원 막판 마케팅 기승
최첨단 생체인증, 은행 따로 ATM 따로… 불편하네
‘킬러’가 사라졌다...한국 축구의 현주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