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제공

등록 : 2018.05.24 15:28
수정 : 2018.05.24 15:31

靑 “개헌안 표결 불참 野, 직무유기… 매우 안타깝고 유감”

등록 : 2018.05.24 15:28
수정 : 2018.05.24 15:31

국회가 24일 본회의를 열고 문재인 대통령이 발의한 헌법개정안에 대해 표결을 했으나 의결정족수 부족으로 투표가 성립되지 못했다. 정세균 국회의장이 24일 오전 열린 국회 본회의에서 의결정족수 부족을 이유로 정부 개헌안의 투표 불성립을 선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청와대는 24일 국회 본회의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발의한 정부 개헌안이 야당 의원들의 불참 속에 정족수 미달로 '투표 불성립'으로 선언된 것에 대해 "매우 안타깝고 유감"이라고 밝혔다.

김의겸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야당 의원들은 위헌 상태인 국민투표법을 논의조차 하지 않은 데 이어 개헌안 표결이라는 헌법적 절차마저 참여하지 않았다"며 "헌법이 부과한 의무를 저버린 것"이라고 말했다.

24일 청와대 김의겸 대변인이 개헌안 투표 불성립 관련해 브리핑후 기자들 질문을 받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김 대변인은 "마땅히 해야 할 일을 하지 않은 직무유기라 하지 않을 수 없다"고 야당을 거듭 비판했다.

김 대변인은 "개헌을 위한 절호의 기회를 놓쳤다. 앞으로 새로운 개헌동력을 만들기도 쉽지 않을 것"이라며 "결과적으로 국민과의 약속을 지키지 못하게 됐다"고 했다.

그는 "그래도 정부는 대통령이 발의한 개헌안의 취지가 국정운영에 반영되도록 힘쓰겠다"며 "법과 제도, 예산으로 개헌의 정신을 살려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동생아, 왜 이렇게 늙었냐…” 울음바다 된 금강산
[단독] 양승태 대법원, 박근혜 탄핵심판 때 헌재 내부정보 빼냈다
집값 뛰는데 거래 없고 전월세 늘고 '작년 데자뷔'
BMW 말로만 “적극 협조” 정부 조사 응대 않다 형식적으로 자료 제출
여자역도 리성금, 북한 첫 금메달 ‘번쩍’
문 대통령 “일자리 늘리기 충분하지 못했다” 자성
조별리그 ‘3전 전승’ 베트남, 또 ‘들썩들썩’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