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이서희 기자

등록 : 2018.02.28 21:54
수정 : 2018.02.28 21:58

무소속 이용호, 민평당ㆍ정의당 교섭단체 구성 시 참여키로

등록 : 2018.02.28 21:54
수정 : 2018.02.28 21:58

2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민주평화당 최고위원-국회의원 연석회의에서 조배숙(오른쪽) 대표가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오대근기자 inliner@hankookilbo.com

국민의당을 탈당한 뒤 바른미래당과 민주평화당에 합류하지 않은 이용호 무소속 의원이 민평당과 정의당이 공동교섭단체를 구성할 경우엔 참여하기로 했다.

민평당 소속 정동영 의원은 28일 입장자료를 내고 “국민의당을 탈당한 전북의 이용호 의원이 민평당 교섭단체 구성에 참여하기로 결정하고, 교섭단체 구성 서류에 서명 날인했다”고 밝혔다.14석을 확보해 독자 교섭단체 구성에 실패한 민평당은 현재 6석의 정의당과 손잡고 공동 원내교섭단체(20석) 구성을 추진하고 있다. 이 의원이 가세할 경우 민평당ㆍ정의당의 공동교섭단체 소속 의원은 총 21명이 된다.

다만 이 의원은 교섭단체에만 이름을 올릴 뿐 민평당에 입당하는 것은 아니다. 정 의원 측은 “이 의원의 결단을 환영한다”며 “많은 고민을 하고 있는 전남의 (무소속) 손금주 의원 역시 합류 가능성이 크다”고 전했다.

이서희 기자 shlee@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알레르기 좀 있다고 이런 것도 못 먹어? 배부른 소리 한다! 참 유별나네!!
박지성이 말한다 “여기서 포기하면 진짜 최악의 월드컵”
“100억 모은 비결요? 주식은 버는 것보다 잃지 않는게 중요”
‘통상임금에 상여금 포함’ 곧 법제화한다
박정희시대 프레임에 갇힌 우파, ‘보수 3.0’ 새 비전이 필요하다
한미 군 당국 8월 UFG 한미연합훈련 중단키로
통한의 ‘VAR 판정’ 고개 떨군 코리아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