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김훈기 기자

등록 : 2017.05.25 15:53

"화물차 불법증차 끝까지 처벌" 정부, TF 운영으로 강력 단속

등록 : 2017.05.25 15:53

정부가 다음달 대대적인 화물차 불법증차 단속에 나선다. 김훈기 기자

정부가 사업용 화물차 불법증차 근절을 위한 강력한 단속 의지를 나타냈다. TF 조직 구성을 통해 일제조사를 펼치고 불법증차 운송사업자가 사업을 양도하더라도 허가취소, 형사처벌, 유가보조금 정지 등 처벌 수위를 높인다는 계획이다. 25일 국토교통부는 사업용 화물차 불법증차 여부에 대해 다음달부터 3개월간 대대적 조사에 나선다고 밝혔다.

특히 이번 조사에선 국토부, 교통안전공단, 화물공제조합과 합동 조직(이하 TF)을 구성해 일제조사를 펼친다.

이번 조사는 2015년 9월 이후 구조변경 또는 화물차에 사용되는 차량을 다른 차량으로 교체하는 대폐차 등 등록된 공급제한 특수용도형 화물차 및 일반형 화물차 위주로 이뤄진다.

정부 관계자는 "자동차관리시스템의 자동차 등록원부를 기초로 대폐차 과정을 추적해 적법성을 확인하고 의심이 가는 차량들은 관련 지자체와 시ㆍ도 협회 현장을 직접 확인해 철저히 조사할 것이다. 조사 결과 불법증차로 적발된 차량은 즉시 영업용 허가를 취소하고, 해당사업자에게는 형사처벌 등 강력하게 처벌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또한 정부는 이번 TF 운영 기간에 불법증차 신고센터를 설치해 업계 및 운수종사자의 적극적인 신고를 유도하는 한편 업무처리기관인 지자체 및 협회 담당자의 업무착오를 최소화하기 위하여 불법 등록ㆍ증차 차량에 대해 유형별로 사례를 분석하고, 유형별 업무처리 요령이 포함된 매뉴얼을 작성ㆍ배포할 예정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이번 TF 운영을 통한 불법증차 일제조사는 불법증차 근절을 위한 정부의 강력한 의지 표명이며, 이를 통해 ‘불법증차는 반드시 처벌된다’라는 경각심을 화물업계에 고취하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또한, 앞으로도 불법 증차한 운송사업자는 사업을 양도하더라도 허가취소, 형사처벌, 유가보조금 정지 등 강력한 처벌을 받을 수 있도록 하고, 허가취득 제한기간을 2년에서 5년으로 연장하는 등 화물차 불법증차를 없애기 위한 다양한 대책을 마련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훈기 기자 hoon149@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중국 경호원에 집단 폭행당한 ‘한국 언론’
폭행 경호원, 코트라가 고용한 듯... 현장 지휘는 중국 공안이
문 대통령 “최근 어려움 역지사지 기회… 더 큰 산 쌓아야”
인권침해 방지용 창문 막아버린 강남경찰서
‘한국판 콘에어’ 해외도피사범 47명, 전세기로 국내 송환
미국 강온파 이견으로 2주째 추가 대북 제재 무소식
홍준표, 아베 총리 만나 '한미일 자유주의 핵동맹 추진'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