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신상순
선임기자

등록 : 2017.07.10 20:00
수정 : 2017.07.11 09:05

[신상순의 시선] 고목 위 상생과 조화

등록 : 2017.07.10 20:00
수정 : 2017.07.11 09:05

신상순의 시선 -상생과 조화. 신상순선임기ssshin@hankookilbo.com

초록이 깊은 경기도 포천 광능의 숲에서 고목을 만났다. 한 여름을 상징 하듯 샛노란 버섯과 여린 새싹이 나무등걸에 자라나고 있다.

이 거목은 7년 전 몰아쳤던 태풍 곤파스에게 당해 쓰러 졌고 드러난 나이테가 백 년은 더 살았음을 증언 한다. 그러나 나무는 그냥 살아지는 것이 아니다. 완전히 썩어 형태가 없어지는 200여 년 동안 주변의 생명이 상생 할 수 있도록 조화롭게 모든 것을 제공 하며 서서히 제 몸을 분해 한다. 한 여름 쓰러진 고목이 보여준 것은 같이 사는 생명의 조화로움 이다.

신상순 선임기자ssshin@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