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아람 기자

등록 : 2018.02.06 04:40
수정 : 2018.02.06 09:18

코너에 몰린 MB… 등 돌린 측근들 진술이 결정타

등록 : 2018.02.06 04:40
수정 : 2018.02.06 09:18

검찰, 영포빌딩서 나온 청와대 문건으로

김희중 등 진술 물증 찾기 주력

국정원 불법 자금 수수 혐의로 구속된 김백준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이 지난달 17일 오후 검찰조사를 받기 위해 호송차에서 내리고 있다. 연합뉴스

이명박(MB) 전 대통령이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특활비) 상납 사건 주범으로 몰린 건 김백준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 등 믿었던 측근들의 진술 때문이다.

‘MB 집사’라 불릴 정도로 이 전 대통령을 밀착 보좌했던 김 전 기획관은 수사 초기 금품 수수 자체를 부인했다. 지난달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심사)을 받고 구속된 후 본인을 제외한 이 전 대통령 측근들이 검찰 수사에 협조해 진술하고 있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심경의 변화를 일으킨 것으로 알려졌다.

김주성 전 국정원 기조실장은 2008년 류우익 당시 대통령실장 주선으로 이 전 대통령을 독대해 “특활비 수수가 문제가 될 수 있다”는 취지의 ‘간언’을 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활비 4억원 전달에 관여한 국정원 직원과의 대질 신문, 자신에게 뒷돈을 전달한 청와대 직원 진술 등도 김 전 기획관을 압박했다. 받은 돈을 마음대로 쓰거나 챙기지 않은 것으로 조사된 김 전 기획관의 부담이 커졌다.

자신과 함께 이 전 대통령의 또 다른 최측근으로 분류되는 김희중 전 청와대 제1부속실장의 진술도 향후 수사에 결정적 역할을 할 것으로 보인다(본보 1월 20일자 1면). 김 전 실장은 “모든 진실을 알고 있는 분은 그 분(MB)밖에 없다”며 “(국정원 특활비 MB 청와대 상납 수사는) 개인적으로 감당할 수 있는 문제가 아니어서 있는 그대로를 사실대로 얘기했다”고 했다. “이미 검찰 수사가 탄탄하게 진행돼 있어 부인할 수 있는 부분이 없었다”던 그는 “국정원에서 받은 돈을 김윤옥 여사 측 여성행정관에게 직접 줬다”고 해 이 전 대통령의 특활비 수수를 재확인했다.

이명박(왼쪽) 전 대통령과 김희중 전 대통령 제1부속실장. 서재훈기자, 연합뉴스

이 전 대통령이 실소유주라는 의혹을 받는 자동차 부품업체 다스(DAS) 관련 수사에서도 측근들이 등을 돌리고 있다. 다스 김성우 전 사장과 권승호 전 전무 등은 과거 검찰과 정호영 특별검사팀에서 한 진술이 거짓이라는 취지의 자수서(自首書)를 일찌감치 제출하고 이 전 대통령과 다스 관계 등을 털어 놓고 있다. 검찰은 이 전 대통령 측근들과 변심한 다스 관계자들 진술 등을 종합해 이 전 대통령의 안방과 다름 없는 서울 서초동 영포빌딩을 압수수색했다. 이 과정에서 다스 최대주주였던 이 전 대통령 처남 고(故) 김재정씨의 재산 상속 관련 내용이 MB 정부 청와대에 보고된 문건이 확보됐다.

검찰이 측근 진술 등을 뒷받침하는 물증을 더 확보하면 이 전 대통령이 검찰청사에 출석할 무렵, 혐의가 더 늘어날 것이란 예측이 심상치 않아 보인다.

안아람 기자 oneshot@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미투 1호 법정’ 안희정 무죄… 들끓는 여성계
악플러 재판 증인 나선 최태원 “사람 아프게 해”
에르도안 “아이폰 대신 삼성ㆍ베스텔 사자”… 미-터키 대결 계속?
전화 채용통보, 피해자는 두 번 울어요
‘갤노트9’ 미국서 벌써 1+1 세일?… 삼성 '사실과 달라'
보안규정 어기고 여자친구 따라 이란행… 노르웨이 수산부 장관 논란 끝 결국 사임
한수원, ‘월성 1호기 폐쇄’로 상반기 5,482억원 순손실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