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김용식 기자

등록 : 2018.02.08 15:37
수정 : 2018.02.08 21:26

최태원 “방탄소년단 가방은 탈북자ㆍ취약계층 채용기업 작품”

등록 : 2018.02.08 15:37
수정 : 2018.02.08 21:26

‘2018 글로벌 지속가능발전 포럼(GEEF)’서 주제발표

“경제ㆍ사회적 가치 동시 추구해야 기업 생존”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8일 '2018 글로벌 지속가능발전포럼(GEEF)' 주제발표에서 사회적기업 모어댄이 제작한 가방을 들어 보이며 즉석 퀴즈를 내고 있다. SK그룹 제공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사회적 가치’ 추구를 통한 기업의 역할을 다시 한번 강조했다. 그는 “인기그룹 방탄소년단이 멘 가방은 탈북자ㆍ취약계층이 취업한 사회적기업 제품”이라며 사회적기업에 대한 적극 지원 의지를 밝혔다.

최 회장은 8일 서울 서대문구 연세대 100주년 기념관에서 열린 ‘2018 글로벌 지속가능 발전 포럼(GEEF)’에 참석,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한 기업의 역할’이라는 주제발표를 했다.

그는 “경제적 가치와 사회적 가치를 동시에 추구하는 게 기업 생존의 필수요건”이라며 “기업들이 혁신적, 효율적 방법으로 사회문제 해결에 적극적으로 동참해 지속가능한 미래를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SK는 사회적 가치를 추구하고 높여 나가는 경영을 하고 있다”면서 ▦경제적 가치와 사회적 가치의 동시 추구 ▦인프라의 공유 ▦사회적기업과 협력 등의 사례를 소개했다.

최 회장은 특히 “사회적 가치 창출을 극대화하기 위해서는 사회문제 전문가인 사회적기업과 협력하는 것이 필요하다”며 “이 가방이 어떤 가방인지 아느냐”며 즉석 퀴즈를 내기도 했다. 자동차 가죽시트 등을 재활용해 패션제품을 만드는 친환경 사회적기업 ‘모어댄’의 가죽가방으로, 최근 방탄소년단이 사용해 유명세를 탄 제품이었다. 그는 “이 가방은 자동차가 가방이 된 것이고, 취약계층과 탈북자가 취업해 만든 것”이라며 의미를 설명했다.

그는 “사회적 가치는 공공재적 특성이 있어 시장원리로 작동하기 어렵기 때문에 시장이 형성되기 전까지는 경제적 인센티브를 제공하는 것이 필요하다”며 사회적기업의 사회적 가치를 측정해 이에 비례해 보상하는 ‘사회성과인센티브’를 2015년 도입했다고 설명했다.

최 회장은 “SK만의 노력으로는 부족하니 더 많은 영리기업들이 사회적 가치를 추구하는 환경을 조성해야 한다”며 “사회적 가치를 측정하고 시장원리가 적용되는 환경을 만들어 나가는 게 지속가능한 미래를 만들어 가는 출발점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용식 기자 jawohl@hankookilbo.com

대한민국종합 9위 4 4 4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