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이환직 기자

등록 : 2018.01.04 15:31
수정 : 2018.01.04 18:16

조혈모세포 기증한 새내기 간호사

등록 : 2018.01.04 15:31
수정 : 2018.01.04 18:16

인천 인하대병원 이은지씨

“생명의 소중함을 잘 알기에”

지난해 12월 18일 조혈모세포를 기증하기 위해 충남 모 병원에 입원한 인하대병원 간호사 이은지씨. 인하대병원 제공

지난해 6월 인천 인하대병원에 입사한 이은지(23) 간호사.

간호사가 돼 직접 환자들의 건강을 돌본 지는 1년이 채 안 됐지만, 간호사를 꿈꾸던 대학 시절 이미 조혈모세포 기증 희망자로 등록했을 만큼 생명존중에 대한 그의 뜻은 깊었다.

“간호사가 되기로 결심한 순간부터 누군가를 도울 수 있는 방법을 많이 고민 했어요. 누구보다 생명을 소중하게 다뤄야 하는 직업이기에 기증 희망자 등록을 마음 먹었죠.”

그런 그에게 지난해 12월 조혈모세포 기증 의사를 물어오는 전화가 걸려왔다. 충남 소재 한 병원에 입원한 백혈병 환자와 유전인자가 일치한다며 기증받기를 원한다는 내용이었다.

혈액을 구성하는 성분을 만드는 줄기세포인 조혈모세포는 골수가 심하게 파괴된 환자의 재생을 위해 주로 사용된다.

백혈병 등 난치성 혈액암 환자 치료에 꼭 필요한 조혈모세포 기증을 위해선 환자와 기증자의 유전자형이 일치해야 하는데, 가족이 아니면 그 확률이 2만분의 1 수준으로 매우 낮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평소 이 같은 사실을 알고 있던 이 간호사는 망설임 없이 기증을 수락했다. 그리고 지난해 12월 18일 병원에 입원해 조혈모세포를 기증하고, 20일 퇴원했다.

최근 업무에 복귀한 그는 “간호사로서 누군가를 도울 수 있다는 사실이 매우 기뻤다”며 “병원에서도 최선을 다해 환자의 쾌유를 돕겠다”고 말했다.

이환직 기자 slamhj@hankookilbo.com




대한민국종합 9위 4 2 2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연극계 성추문’ 이윤택 사과 기자회견은 거짓 쇼였다
쇼트트랙 女 계주팀 실격에 中 여론 부글부글
한국 이어 폴란드 여자 팀추월도 ‘왕따’ 논란
‘정치적인 이슈’ 논란에 결국 사라진 김아랑의 ‘노란 리본’
‘국민영미’의 주인공 김영미 “제가 인기가 많다고요?”
[줌인뉴스] 사람 때려 죽여도 집행유예? 망자 울리는 ‘합의 감형’
‘작은 신의 아이들’, 조민기 쇼크로 첫 방영 연기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