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하태민 기자

등록 : 2017.12.08 09:27

남원경찰서, 전국 사찰 21곳 턴 40대 구속

등록 : 2017.12.08 09:27

CCTV 없는 작은 암자만 골라

현금ㆍ노트북 1300만원 훔쳐

전북 남원경찰서 전경.

전북 남원경찰서는 전국의 사찰을 돌며 금품을 훔친 혐의(상습절도)로 김모(44)씨를 구속했다고 8일 밝혔다.

김씨는 지난달 11일 오후 2시쯤 남원시 산내면 한 사찰에서 현금과 노트북 등 70만원 상당의 금품을 훔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조사결과 김씨는 9월부터 최근까지 전남과 전북, 경남, 충북의 사찰과 암자 21곳에서 1,300여만원의 금품을 훔친 것으로 드러났다.

그는 폐쇄회로(CC)TV가 설치되지 않은 작은 암자만 골라 범행했다. 종교 시설 관계자들이 금품을 도난 당해도 잘 신고하지 않고 현장에서 적발되더라도 봐주고 넘어가는 점 등을 노렸다. 김씨는 제주도로 달아났다가 전남 한 선착장에서 잠복한 경찰에 붙잡혔다. 김씨는 “변변한 직업을 구하지 못해 남의 돈을 훔치며 살았다.

챙긴 돈은 모두 생활비로 썼다”고 말했다. 경찰은 여죄가 있을 것으로 보고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하태민 기자 hamong@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