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등록 : 2017.12.23 11:30

2017 MLB 평균 연봉, 사상 첫 400만달러 돌파...KBO 18배

등록 : 2017.12.23 11:30

클레이턴 커쇼/사진=OSEN

[한국스포츠경제 김의기]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에서 뛰는 선수들의 2017년 최종 평균 연봉이 최초로 400만 달러를 돌파했다.

메이저리그 선수노조가 23일(한국시간) 펴낸 연례 보고서에 따르면 선수들의 2017 최종 평균 연봉은 409만7,122달러(약 44억2,000만 원)로 나타났다.

지난해(396만6천20달러)보다 3.3% 오른 수치이자 사상 최고 수치다. 한국 프로야구 선수들의 평균 연봉의 약 18배 수준이다

2017 KBO리그는 신인과 외국인 선수를 제외한 530명의 평균 연봉이 1억3,883만원입니다. KBO리그의 실질적인 연봉인 구단별 연봉 상위 27명(외국인 선수 제외)의 평균 연봉은 2억3천987만원으로 메이저리그의 18분의 1 수준이다. KBO는 연봉 계약이 완료되는 2월에 평균 연봉을 발표한다.

이로써 메이저리거들은 전 세계 프로스포츠를 통틀어 2번째로 많은 연봉을 받게 됐다. 스포츠 비즈니스 전문 업체인 영국의 '스포팅 인텔리전스'가 지난달 발표한 프로스포츠 평균 연봉 조사를 보면 메이저리거들의 평균 연봉은 미국프로농구(NBA)의 평균 연봉 710만 달러(76억7,000만 원)에 이어 2위를 기록했다.

한편 일본 프로야구 선수 평균 연봉은 3,826만 엔(약 3억9,112만원)이다.

김의기 기자 show9027@sporbiz.co.kr[한국스포츠경제 관련기사]

[인스타스타] 샤이니 종현이 남긴 추억들

전국 주요 도시서 라이브로 즐기는 평창 올림픽, 어떻게?

[카드뉴스] 연예인 커플 데이트 따라해볼까...장소가 궁금해!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문무일에 힘 실어준 검사들… 검란 계기로 내부결집 ‘반전’
“단계별 비핵화”… 미국, 북한과 접점 맞춰간다
얼마나 아팠을까… 구두 속에 꽁꽁 숨긴 판매직 노동자의 일그러진 발
“피팅모델보다 심해” 코스프레 업계도 ‘미투’
성범죄자 알림e 이용자 뚝뚝 떨어지는 까닭
[정민의 다산독본] 다산의 제자 교육법… 책을 통째로 베끼며 ‘내 것’으로 만들게 해
“다섯 살에 이민… 영화 속 벤처럼 늘 외로움 느껴”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