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연합뉴스
제공

등록 : 2017.05.09 19:24
수정 : 2017.05.09 19:24

대선 투표율 마감 한시간 앞두고 '75.1%' 기록

등록 : 2017.05.09 19:24
수정 : 2017.05.09 19:24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9일 오후 7시 현재 제19대 대통령선거의 투표율이 75.1%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이번 대선 총선거인 수 4,247만 9,710명 가운데 3,190만 2,410명이 투표를 마쳤다. 여기에는 지난 4∼5일 실시한 사전투표(투표율 26.1%)를 비롯해 거소투표·재외선거·선상투표 결과가 반영됐다.

제19대 대통령선거일인 9일 오후 서울 종로구 가회동 투표소가 마련된 재동초등학교에서 한 유권자가 투표를 마친 후 인증샷을 찍고 있다. 연합뉴스

이는 오후 6시에 마감한 2012년 18대 대선 최종투표율 75.8%보다 0.7%포인트 낮은 수치이다. 마찬가지로 오후 6시 종료한 역대 대선 최종투표율을 보면 17대 63.0%, 16대 70.8%, 15대 80.7% 등이었다.

선관위는 현 추세로 볼 때 최종투표율이 18대 대선 때보다는 확실히 높아질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또 궐위선거로 실시됨에 따라 역대 대선보다 투표 시간이 두 시간 길어진 만큼 저녁 식사 전후로 막판 투표장을 찾는 유권자가 몰려들면서 80%대에 진입할 가능성도 남아있다는 관측이다.

이 시간까지 투표율이 가장 높은 곳은 광주로 80.5%를 기록했고, 이어 세종 78.8%, 전북 77.6%, 전남 77.3%, 울산 77.2% 등이었다. 전반적으로 호남의 투표율이 높았다. 가장 낮은 곳은 충남(70.5%)이었고, 그다음으로 제주(70.6%), 강원(72.4%), 충북(72.5%) 등의 순이었다. 부산과 대구는 각각 74.5%와 74.6%를 기록했다. 부동층이 밀집한 수도권에서 서울은 76.3%였고, 경기는 74.8%, 인천은 73.0%였다.

오전 6시 개시한 투표는 오후 8시까지 전국 1만 3,542개 투표소에서 진행되며, 유권자들은 신분증을 지참하고 주민등록지 관할 투표소에서 투표하면 된다. 중앙선관위가 홈페이지에 공식 발표하는 시간대별 투표율은 250개 시·군·구선관위에서 취합된 투표 현황을 기준으로 한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한명숙 전 총리, “2년 동안 정말 가혹했던 고통”
北 김정은 “탄두 꽝꽝 생산”…ICBM 대기권 재진입 과시
검찰, 국정원 댓글 부대 활동 민간인 ‘대규모 압수수색’
닭에서도 ‘맹독성 살충제(DDT)’ 허용기준치 초과 검출
외출 나간 의경대원, 아파트서 떨어져 사망
[집공사] 집짓기 재수 끝 '햇볕 가득한 집' 소원 풀었죠
[딥 포커스] 7년 찬바람 버티며... ‘좋니’로 부활한 윤종신

오늘의 사진

전국지자체평가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