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신상순
선임기자

등록 : 2017.09.07 12:31

허수아비가 웃는 가을, 오늘은 백로

등록 : 2017.09.07 12:31

곡식이 무르익어가는 백로를 하루 앞둔 6일 서울 서대문 농협박물관 에서 미동초 3학년생들이 직접 만든 허수아비를 논에 설치 하고 있다.

허수아비는 농작물을 지켜 주는 용도로 논밭에 세워져 농민들을 돕는 고마운 존재다. 2017.09.06 신상순 선임기자ssshin@hankookilbo.com

2017.09.06 신상순 선임기자ssshin@hankookilbo.com

설치된 허수아비, 2017.09.06 신상순 선임기자ssshin@hankookilbo.com /2017-09-06(한국일보)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新 음서제] “넌 누구 빽 있니” 新 음서제 절망의 청년들
[청탁금지법 1년] 청렴문화 기폭제 ‘3ㆍ5ㆍ10’ 규정… 농수축산업계는 고통 호소
민주당 “MB맨 불러라” 한국당 “文 정부 인사ㆍ안보 참모 나와라”
[단독] 또다시 수사선상. 조윤선 출국금지
제멋대로 고금리 증권사 신용융자대출, 19년 만에 손본다
“복비, 집주인한테만 받겠다” VS “시장질서 허무는 출혈 경쟁”
[오은영의 화해] 성적으로만 평가 받은 삶… 마음을 못 열어요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