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지섭 기자

등록 : 2018.07.01 07:15
수정 : 2018.07.01 07:18

‘제2의 앙리’ 음바페, 펠레 이후 60년 만에 10대 나이로 멀티골

등록 : 2018.07.01 07:15
수정 : 2018.07.01 07:18

 

프랑스의 킬리안 음바페가 30일 러시아 카잔 아레나에서 열린 아르헨티나와 16강전에서 역전골을 넣고 환호하고 있다. 카잔=EPA 연합뉴스

프랑스 축구 전설 티에리 앙리를 연상시키는 ‘신성’ 킬리안 음바페(파리생제르맹)가 ‘축구 황제’ 펠레(브라질)급 활약을 펼쳤다.

음바페는 30일(현지시간) 러시아 카잔 아레나에서 열린 2018 러시아월드컵 아르헨티나와 16강전에서 두 골을 터뜨려 팀의 4-3 승리를 이끌었다.만 스무 살도 안 된 10대 소년의 골 폭풍에 세계 최고 공격수로 꼽히는 리오넬 메시(아르헨티나)는 짐을 싸야 했다.

이날 음바페는 2-2로 맞선 후반 19분과 23분 연달아 골을 넣으며 승부를 갈랐다. 월드컵에서 한 경기 두 골 이상 넣은 10대 선수는 1958년 대회 스웨덴과의 결승전에서 멀티골을 기록한 펠레 이후 60년 만에 처음이다.

지난해 3월부터 프랑스 성인 대표팀에 합류한 음바페는 지난 22일 조별리그 페루전에서 월드컵 첫 골을 넣으며 프랑스 역대 최연소 월드컵 골을 넣기도 했다. 16강전 최우수선수에 꼽힌 그는 “매우 행복하고 펠레를 이은 두 번째 선수가 돼서 자랑스럽다”고 말했다.

프랑스가 월드컵 정상에 오른 1998년 프랑스 파리에서 태어난 음바페는 월드컵 우승 20주년인 올해 프랑스가 또 한 번 월드컵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릴 기회를 만들었다.

한편, 음바페는 뛰어난 실력만큼이나 인성도 으뜸인 것으로 알려졌다. 프랑스 일간지 레퀴프는 1일 “음바페가 러시아월드컵에 출전하면서 받는 수당을 장애아동들의 스포츠 참여를 돕는 자선단체인 ‘프러미에 데 코르디’ 재단에 전액 기부하기로 했다”며 “음바페는 지난해 6월부터 재단을 후원해왔다”고 보도했다.

레퀴프에 따르면 음바페는 경기당 1만7,000파운드(약 2,500만원)의 수당을 받는다. 프랑스가 러시아월드컵에서 우승하면 음바페의 포상금은 26만5,000파운드(약 3억9,000만원)까지 늘어날 전망이다.

김지섭 기자 onion@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