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이준호 기자

등록 : 2018.05.17 14:53

[6ㆍ13 현장] 김지철 충남교육감 재선 도전 선언

등록 : 2018.05.17 14:53

“학생 행복 지키는 교육감 되겠다”

보수성향 명노희 전 교육의원, 조삼래 공주대 명예교수와 3파전 예상

김지철 충남교육감이 17일 충남교육청 회의실에서 출마를 선언하고 있다.

김지철 충남교육감이 17일 6·13 지방선거 충남도 교육감 선거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김 교육감은 이날 충남교육청 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4년 더 교육행정을 맡겨주신다면 단 한 명의 아이도 소외되지 않는 교육현장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그는 “지난 4년 동안 가장 큰 보람은 학생들의 표정이 맑고 환해졌다는 것”이라며 “‘행복한 학교, 학생중심 충남교육’이란 목표를 통해 학생 행복지수 전국 1위, 학생의 교사관계ㆍ교육과정 만족도 2위를 이뤄냈다”고 말했다.

그는 “보수와 진보로 편 가르기를 하기보다는 충남의 교육공동체가 단합해야 한다”며 “지난 4년 동안 그랬듯 앞으로의 4년도 약속을 지키는 교육감이 되겠다”고 약속했다.

김 교육감은 천안고와 공주대(영어교육학), 단국대 교육대학원 석사과정을 졸업하고 교직에 몸담았다.

제1대 전국교직원노동조합 충남교사협의회 회장, 충남교육위원회 위원, 충남도의회 교육위원회 교육의원 등을 거쳐 2014년 7월 제16대 충남교육감에 취임했다.

충남 교육감 선거는 진보 성향의 김 교육감과 보수 성향의 명노희 전 충남도의회 교육의원, 조류학자인 조삼래 공주대 명예교수 간 3파전으로 치러질 예정이다.

이준호 기자 junhol@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