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조아름 기자

등록 : 2016.11.16 20:00
수정 : 2016.11.17 09:45

"제2의 '태후' 나오려면...한중 상호이해 뒷받침 돼야"

[2016 차이나포럼] 세션3, 정치적 걸림돌 넘어 아시아 르네상스로

등록 : 2016.11.16 20:00
수정 : 2016.11.17 09:45

16일 서울 장충동 신라호텔에서 열린 ‘2016 차이나포럼’에서 고정민(왼쪽부터) 홍익대 경영대학원 교수 사회로 유인택 동양아트센터 대표, 푸창 중국 CIBN 글로벌IT 총재, 김형철 화책합신 총경리가 세 번째 세션 ‘한류(韓流)와 한류(漢流)의 만남’을 주제로 토론하고 있다. 홍인기 기자

한국이 전 세계가 열광하는 콘텐츠로 이미 글로벌 문화를 선도하고 있다면 중국 역시 막대한 자본력을 앞세워 세계 문화시장의 문을 두드리고 있다.

세 번째 세션 ‘한류(韓流)와 한류(漢流)의 만남’에서 토론자들은 양국이 쌍방향 문화 교류를 통해 윈윈(Win-Win) 할 수 있는 협력 시스템을 구축해 ‘아시아 문화의 르네상스’를 만들어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고정민 홍익대 경영대학원 교수(사회자)= 현재 한중 간 비즈니스 교류에 대한 견해를 밝혀달라.

김형철 화책합신 총경리= 올해 초 방영한 KBS2 ‘태양의 후예’는 한국의 콘텐츠 기획력과 중국의 자본 및 플랫폼이 성공적으로 결합된 사례로 꼽힌다. 배우들의 캐스팅이 이뤄지기도 전에 중국의 파트너 기업들과 사전 협의를 통해 탄생한 작품으로 양국의 노하우가 그대로 녹아 시너지 효과를 창출해냈다.

푸창 중국 CIBN 글로벌IT 총재= 중국 대학생 200명을 대상으로 유료 웹 콘텐츠 이용 의사에 대해 조사했더니 60%가 ‘이용하겠다’는 답변을 했다. 그 이유가 하나같이 ‘태양의 후예’를 보기 위해서였다. 중국 내에서도 특히 불법 다운로드가 만연했던 대학가에도 유료 웹 콘텐츠 시장이 성공할 수 있다는 건 앞으로의 시장이 더 성장할 수 있다는 뜻이다.

고 교수= 국가 간 모든 산업에는 뜻밖의 장애물이 존재한다.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사드) 배치 결정에 따른 중국의 한류 냉기류에서 보듯 한중 사이엔 늘 정치적 문제가 걸림돌로 작용해왔다. 국내 인력과 노하우가 중국에 급속도로 흡수되는 상황도 빼놓을 수 없다.

유인택 동양예술극장 대표= 사드 배치 결정 이후 한·중 간 영화 및 드라마 계약에 빨간 불이 들어왔던 걸로 안다. 한·중은 수 천년 이어져 온 동반자 관계를 위해 긴 안목을 가져야 한다. 당장 실적을 내 경제적 이득을 취해야 한다는 생각이 부작용을 낳는다.

김 총경리= 정치적 문제 그 자체보다 그로 인한 한류 소비자들의 정서가 얼어붙는다는 게 문제다. 그렇다고 늘 어느 산업에나 존재하는 장애를 두고만 볼 수는 없다. 장벽을 뚫고 가겠다는 유연한 태도가 필요한 시점이다. 국내 인력의 중국 유입에 대해서도 긍정적으로 해석해야 한다. 미국 LPGA에 수 많은 한국 골퍼들이 진출하지만 아무도 유출이라고 말하지 않는다. 삼성그룹에 외국인 지분율이 상당하지만 그걸 (해외에) 빼앗긴다고 보지 않는 것도 마찬가지다. 모두 글로벌화하는 과정이라고 생각할 필요가 있다.

푸 총재= 오히려 중국 내에선 반(反)한류 정서에 대한 심각성을 잘 인식하지 못하는 상황이다. 지금보다 다양한 방식에서 양국 간 교류가 확대시켜야 정치적 문제도 극복할 수 있다.

고 교수= 한중 협력의 형태는 어떤 방향으로 발전돼야 하는가.

유 대표= 결국 한국에서 좋은 콘텐츠여야 글로벌 시장에서도 성공한다. 질 좋은 작품은 어느 곳에 내놔도 평가가 좋을 수밖에 없다. 전 세계가 열광한 드라마 ‘대장금’과 글로벌 가수로 도약한 싸이도 특정 시장을 겨냥해 탄생한 결과가 아니다. 국내 시장에서의 공감대 확보가 무엇보다 중요하다.

푸 총재= 현재 중국의 인터넷 미디어 종사자들은 모두 “제2의 태후는 언제, 어디서 나올까’를 고민한다. 아직도 콘텐츠 기획과 플랫폼을 한국에서 찾으려고 하는 경향이 짙다. 이 때문에 중국의 자본은 한국 제작사와 협력하기를 원한다. 콘텐츠 교류가 지금보다 활발히 이뤄져야 한다.

고 교수= 이를 위해 양국 정부에 건의할 점이 있다면.

유 대표= 성공한 문화 콘텐츠들은 돈이나 기술이 아닌 인문학적 바탕을 둔 상상력에서 시작된다. 어릴 때부터 중국을 이해하고 공부할 수 있도록 당국에서 중국 교육 프로그램을 만들어주길 바란다.

김 총경리= 한중 문화가 교류하기 위한 정확한 매뉴얼이 없는 실정이다. 개별 기업이 일일이 부딪혀보는 상황이다. 원활한 교류를 위해 비자 발급 등 기초적인 부분부터 시스템이 갖춰질 필요도 있다.

조아름 기자 archo1206@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파견 철회’ 소동 하루 만에 일단락… 북한 예술단 점검단 21일 방남
6월 지방선거 앞서 청와대 개편 눈앞
베일에 싸인 비트코인의 아버지, 사토시는 누구인가
검찰, ‘MB 측근’ 신학수 다스 감사 주거지 압수수색
미 연방정부 셧다운에… 백악관 vs 민주당 ‘책임론’ 공방
바른정당 슬픈 돌잔치... 돌잡이 메뉴는 ‘안철수’
백화점 승강기가 갑자기 2m 아래로 '쿵'…1명 중상·19명 구조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
인터랙티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