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제공

등록 : 2018.05.26 17:30
수정 : 2018.05.26 17:50

“멜론 한 개에 1,600만원”… 얼마나 맛있기에

등록 : 2018.05.26 17:30
수정 : 2018.05.26 17:50

고급 과일로 알려진 일본 홋카이도(北海道) 유바리(夕張)시의 특산품 '유바리 멜론'. 26일 홋카이도 삿포로(札晃) 경매에서 두개 세트가 최고 360만엔에 팔렸다. 개당 160만엔(약 1천600만원)인 이날 경매가는 종전 최고가인 2016년 150만엔을 넘어서는 신기록이다. 삿포로 교도=연합뉴스

고급 과일로 알려진 일본 홋카이도(北海道) 유바리(夕張)시의 특산품 '유바리 멜론'이 한개당 160만엔(약 1천600만원)에 팔리는 신기록을 세웠다.

26일 교도통신에 따르면 이날 홋카이도 삿포로(札晃) 중앙도매시장에서 열린 경매에서 유바리 멜론 2개로 구성된 세트가 최고 320만엔에 낙찰됐다.

종전 최고 기록이었던 2016년의 300만엔보다 20만엔이나 비싼 가격이다.

낙찰받은 곳은 유바리시의 청과 포장회사 '호쿠유파쿠'다. 이 회사의 노다 신야(野田愼也·47) 사장은 "회사 설립 30년을 맞아 반드시 사상 최고액으로 낙찰받고 싶었다"고 말했다.

이 멜론은 유바리시 농협에서 오는 31일까지 전시된다. 노다 사장은 다음달 1일 선착순 60명에게 시식 기회를 줄 계획으로 전해졌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김용태 “문 대통령 청와대 및 내각 인사 조치 단행해야”...‘고용 재난’ 책임론 제기
아프리카 첫 유엔 사무총장 코피 아난 별세
김학용, 복무기간 44개월로 하는 군 대체복무법안 발의
태풍 ‘솔릭’ 예상경로 보니… 6년 만에 한반도 상륙 가능성
‘옥탑방 한 달 살이’ 마치고 떠나는 박원순 시장
정부 단속에도 집값 상승 기대 여전… “문 닫고 영업 중”
폭염ㆍ열대야 잠시 주춤… 내일부터 다시 기승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