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김치중
의학전문기자

등록 : 2017.08.28 20:00

골반통증 무시하면 골병 든다

등록 : 2017.08.28 20:00

척추 휘고, 퇴행하면 주변근육 부하 악순환

잘못된 자세로 장시간 일하다 골반통증으로 고생하는 이가 많다. 골반통증은 척추질환과 관련이 있어 통증원인을 초기에 명확히 밝혀 치료해야 된다. 게티이미지뱅크

골반은 척추와 양다리를 연결하고 인체 균형을 유지한다. 장시간 앉아 근무하는 직장인 가운데 골반통증을 호소하는 이가 많다.

앉아 있는 시간이 길어지면 척추나 골반이 받는 부담이 커지기 때문이다. 여기에 다리를 꼬고 앉거나, 엉덩이를 빼고 의자에 앉는 등 잘못된 자세를 유지하면 골반변형까지 생길 수 있다.

김상돈 부천성모병원 신경외과 교수는 “골반통증이 생겼다면 척추와 골반의 균형이 깨져 골반이 틀어졌을 가능성이 높다”며 “골반통증 초기에 골반이 틀어진 것과 척추가 굽은 증세를 교정해야 악화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김석우 한림대성심병원 척추센터 교수는 “척추와 골반이 심각하게 변형되기 전에 적극적으로 치료해야 한다”며 “변형이 심해지면 수술을 고려해야 한다”고 말했다.

척추 퇴행도 골반통증을 유발한다. 정상인의 척추는 S자 곡선을 유지하지만 나이 들어 척추디스크 수분이 줄고 탄력성이 떨어지면 디스크 높이가 줄어 S자 곡선을 유지하기 힘들다. 김석우 교수는 “척추가 원래 곡선구조를 유지하지 못하고 일자형 또는 역C자 모양으로 변형되면 장요근 등 척추뼈와 디스크 주변의 근육과 조직에 부하를 준다”고 했다. 그는 “자세마저 좋지 않으면 부하가 발생한 디스크 주변근육과 조직이 손상돼 하중을 척추뼈와 골반이 감당할 수밖에 없어 허리와 골반에 통증이 생긴다”고 말했다.

이상근증후군, 천장관절증후군 등 척추와 골반 주변근육이 경직되거나 손상돼 골반통증이 생길 수도 있다. 잘못된 자세로 계속 앉아 있으면 엉덩이 뒤쪽에서 척추와 대퇴골에 걸쳐 있는 이상근이 과다 경직돼 그 아래 지나가는 신경을 압박, 골반 통증이 생기는 이상근증후군에 노출될 수 있다.

과격한 운동으로 엉치뼈와 엉덩이뼈 사이의 천장관절 주변 인대가 손상되는 천장관절증후군도 골반통증을 일으킨다. 백경일 강북힘찬병원 원장은 “다리가 저리고 엉덩이가 뻐근한 통증이 지속된다면 이들 증후군 여부를 살펴야 한다”고 말했다.

김치중 의학전문기자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