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두선 기자

등록 : 2018.07.13 13:05
수정 : 2018.07.13 13:14

“노숙인 쌈짓돈에 손을 대다니… 해도 너무하네”

등록 : 2018.07.13 13:05
수정 : 2018.07.13 13:14

재활시설 여직원이 노숙인 돈 꿀꺽

대전지법, 징역 2년 6월 선고

게티이미지뱅크

노숙인 100여명이 한 푼 두 푼 모은 수억 원의 돈을 가로 챙긴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노숙인재활시설 직원이 실형을 선고 받았다.

대전지법 형사4단독 이병삼 부장판사는 절도 등의 혐의로 기소된 A(35ㆍ여)시에게 징역 2년 6월을 선고했다고 13일 밝혔다.

A씨는 노숙인 재활시설에서 일하던 중 지난해 2월 9일 이 시설에 입소한 B씨 명의의 체크카드로 현금인출기에서 10만원을 인출해 챙기는 등 같은 해 4월 21일까지 이 시설 입소자 102명의 계좌에서 총 2억7,086만원을 빼낸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A씨는 지난해 2월 10일 미리 갖고 있던 시설 입소자 C씨의 도장을 찍어 출금 전표를 위조하는 수법으로 390만원을 받는 등 같은 해 4월 18일까지 79차례에 걸쳐 이 시설 입소자 60여명 명의의 출금전표를 위조ㆍ행사해 1억8,233만원을 챙긴 혐의로 받고 있다.

A씨는 시설 입소자들의 통장 정리와 체크카드 유효기간 갱신을 위해 통장과 체크카드를 보관하던 중 경제적 문제가 생기자 노숙인들의 쌈짓돈에 손을 댔다.

A씨는 애인의 대출금 등 1억2,000여만원에 대한 이자를 갚으려고 추가 대출을 받으려다 노숙인들로부터 빼돌린 돈을 모두 보이스피싱 범죄조직에게 사기를 당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 판사는 “피해 금액이 많고, 다수의 피해자에게 심각한 피해를 줬다”면서도 “피고인이 차량 매각 대금과 퇴직금 등으로 마련한 3,500여만원을 시설 측에 지급했고, 초범인 점, 범행 동기 등 제반 사정을 참작했다”고 양형 사유를 설명했다.

최두선 기자 balanceds@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트럼프가 푸틴을 워싱턴에 초청했는데 미국 국가정보국장은 몰랐다
北, 문 대통령 '그 누구'로 지칭하며 강도높은 비난
김진태 “난민법 개정안 발의…국민 숨넘어가게 생겨”
“오늘까지도 출석거부..” 박근혜 국정농단 2심도 징역 30년 구형
트럼프의 관세폭탄 불똥, ‘트럼프 모자’에도 튀었다
추미애 “기무사 문건은 사전준비된 친위쿠데타 문건”
北 '여종업원 안 돌려보내면 이산가족 상봉에 장애'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