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홍인기 기자

등록 : 2018.01.14 10:59
수정 : 2018.01.14 11:01

일본 도쿄에서 대입 합격 기원하는 시민들

등록 : 2018.01.14 10:59
수정 : 2018.01.14 11:01

13일(현지시간) 일본 도쿄의 유시마 텐진 신전 안뜰에서 학생들이 소원을 적는 나무조각에 시험 합격을 기원하는 글을 적고 있다.

AP 연합뉴스

같은 날 학부모들이 도쿄의 유시마 텐진 신전에서 시험 합격을 기원하는 기도를 드리고 있다. AP 연합뉴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장애인, 한 달 꼬박 일해도 28만원... 최저임금이 없다
이종석 “핵 없는 한반도 지향… 남북 정상 모두 적극적인 초유의 상황”
[단독] 드루킹 일당 대면조사도, 버려진 USB 수색도 안 했다
[르포] 다산신도시 주민 “택배 갑질 비판 억울”
3개월마다 재계약? 대리점은 파리목숨
경공모와 경인선, 文 팬클럽인가 선거 사조직인가
“이웃서 자녀 짝 찾아요” 강남 아파트 그들만의 혼맥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