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김광수 기자

등록 : 2017.07.29 08:59
수정 : 2017.07.29 09:12

정부 “北 ICBM 고도 3700㎞ 치솟고, 사거리 1만㎞ 넘어”

등록 : 2017.07.29 08:59
수정 : 2017.07.29 09:12

美 본토 중심부 타격 가능

화성-14형보다 훨씬 진전

대기권 재진입 기술 시험도

북한이 4일 발사한 대륙간탄도미사일급 화성-14형의 발사 장면. 연합뉴스

북한이 28일 발사한 탄도미사일은 사거리 1만㎞가 넘는 것으로 분석됐다. 미국 본토의 중심부를 타격할 수 있는 성능이다.

합동참모본부는 29일 “북한이 28일 오후 11시41분경 자강도 무평리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탄도미사일 1발을 발사했다”며 “이 미사일은 최고고도가 3,700km, 비행거리는 1,000여km로, 사거리를 기준으로 할 때 북한이 4일 발사한 화성-14형보다 진전된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급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북한이 지난 4일 고각으로 발사한 화성-14형의 최고고도는 2,802㎞, 비행거리는 933㎞였다.

화성-14형을 정상각도인 30∼45도로 쏠 경우 사거리는 7,000∼8,000㎞로 추정됐다. 통상 미사일의 사거리는 최대고도의 3~4배 가량이어서, 이번 미사일을 정상각도로 발사할 경우 사거리가 1만㎞를 훌쩍 넘을 것으로 예상된다.

북한 원산을 기준으로 미군의 동아태 전초기지인 괌은 3,300㎞, 알래스카는 5,000㎞, 태평양사령부가 있는 하와이는 7,500㎞ 떨어져 있다. 미 서부는 8,000㎞, 미 중부 내륙은 1만㎞, 미 동부지역은 1만2,000㎞ 거리다. 미 헤리티지 재단은 지난해 발표한 보고서에서 “북한이 사거리 1만㎞의 미사일을 쏠 경우 미 전체 인구의 38%인 1억2,000만 명을 사정권에 두고 있다”고 분석했다. 결국 이번 미사일을 고각발사가 아닌 정상적으로 쐈다면 워싱턴DC와 뉴욕 등 미국 동부 연안까지는 못 미치지만, 시카고를 포함한 미 본토의 상당 부분을 타격할 수 있다.

따라서 북한의 이번 미사일은 앞서 발사한 화성-14형 개량형 또는 신형 ICBM으로 추정된다. 또 북한은 이번에 ICBM 기술의 최종 관문이라고 할 수 있는 대기권 재진입 기술을 시험했을 가능성이 높다. ICBM이 우주공간을 비행하다가 고도 100㎞인 대기권 안으로 다시 들어올 때 8,000도에 육박하는 고열과 압력으로부터 탄두를 보호하고 목표 지점에 정확하게 떨어질 수 있게 하는 핵심 기술이다.

정부는 '북한의 ICBM급 미사일 발사에 대한 정부성명'에서 “북한은 지난 7월 4일에 발사한 미사일보다 진전된 ICBM급 미사일을 7월 28일 발사했다”면서 “지난 7월 4일 북한의 도발에 대한 안보리 차원의 논의가 진행 중인 상황에 감행된 이번 도발은 안보리 관련 결의의 명백한 위반일 뿐 아니라 한반도는 물론 국제 평화와 안전에 대한 중대한 위협이라는 점에서 정부는 이를 강력히 규탄한다”고 밝혔다.

김광수 기자 rollings@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내가 제일 억울하다] “내가 제일 억울한 세대다”
[글로벌 Biz리더] 마작에 빠졌던 실업자, 유통업이란 ‘풍차’ 향해 돌진하다
홍준표 '위안부 문제보다 미래를 봐야…한·미·일 핵동맹 필요'
[인물 360˚] 비트코인, 대체 누가 만들었을까
[여의도가 궁금해?] ‘투사’ 김성태 등장하자 與 “정진석, 정우택은 양반이었네”
[아하!생태!] 빨리 나는 새들은 유리창이 아프다… 미국서만 한해 10억마리 수난
국민 청원 ‘이국종 지원’은 되고 ‘MB 출금’은 안된 이유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