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뉴스1
제공

등록 : 2017.05.18 14:22

심상정 "문 대통령에 감동… 많이 도와드리겠다"

등록 : 2017.05.18 14:22

“유가족 안아주시는 모습, 간절하지 않으면 힘들어”

“피우진 보훈처장과 정의당 인연… 정의 바로 설 것”

정의당 심상정 상임대표가 18일 오전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제37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하기 위해 입장하고 있다. 연합뉴스

심상정 정의당 대표는 18일 "문재인 대통령이 5ㆍ18유가족을 안아주시는 모습이 굉장히 감동적이었다"고 말했다.

심 대표는 이날 37주년 5ㆍ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 후 5ㆍ18구묘역(민족민주열사묘역)을 참배하고 기자와 만나 이같이 말했다. 그는 "(안아주는 건)저희도 해보면 진짜 간절하지 않으면 그런 행동이 힘들다. 공식행사이기도 하고"라며 "문 대통령께서 5ㆍ18정신에 대해서는 확고한 의지가 있으시다.

많이 도와드리겠다"고 강조했다

심 대표는 문 대통령의 기념사와 관련해 "5ㆍ18기념식에 대해 단순한 기념식이 아니라 55ㆍ18정신과 대통령의 역할에 대해 깊이 생각하신 말씀이라고 생각한다"며 "그래서 감동이 있고 신뢰가 간다"고 말했다.

이어 "문 대통령께서 기념사를 통해 5ㆍ18진상규명을 철저히 하고 5ㆍ18정신을 헌법에 명시하겠다고 하셨다"며 "우리 민주주의 역사의 중심으로 5ㆍ18을 세우겠다는 뜻을 확고히 하신 만큼 5ㆍ18영령들에게 아주 뜻깊고 가슴벅찬 기념식이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평가했다.

그는 또 "이번 기념식은 5ㆍ18기념식을 주관하는 국가보훈처장 때문에 더 특별하다"며 피우진 국가보훈처장을 언급했다.

심 대표는 "보훈처장은 진보정당과는 특별한 인연이 있어 저는 그 분이 전역 당했을 때 헬기 조종석에 앉는 걸 꼭 보고 싶었다"며 "그런데 국가보훈을 총괄하는 보훈처 조종석에 앉으셨기 때문에 대한민국의 정의가 바로 설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어 "오늘의 민주주의는 촛불이 만든 것"이라며 "광화문 광장에서 5ㆍ18 옛전남도청 분수대를 둘러싼 횃불을 늘 생각했다. 그 횃불이 촛불을 만들었고 촛불이 다시 흔들리는 횃불을 곧추 세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 국민들이 다시 쓰는 민주주의 역사 위에 이제 새로운 정부가 강한 민주주의를 바로 세우고 그 토대 위에 우리 삶이 꽃피는 정의로운 복지국가, 정의당이 꼭 일궈나가겠다는 약속을 오늘 영령들에게 다시 바친다"거 강조했다.

심 대표는 지난 5ㆍ9 장미대선 결과와 관련해선 "호남에 늘 서운하지만 이번에 문재인 정부 만드셨으니까 다음에는 우리 자식들을 위한 선택도 해주시지 않겠느냐"라며 환하게 웃었다. 그러면서 "조금 기대만큼 못 나와 서운했는데 저희가 서운한 만큼 국민들도 서운해하시는 거 같다. 그래서 서운함 없다. 다음에 찍어주시라"며 미소지었다.

정의당은 이번 대선에서 광주에서 4만3719표로 4.57%, 전남은 4만9509표로 4.01%, 전북은 5만9296표로 4.93%를 득표했다.

뉴스1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북한 영공 밖 B-1B 위협, 자위권 행사할 수 있나
한반도 우발적 충돌로 인한 확전 우려… “쿠바 미사일 위기 이후 최대 위험”
靑 “문 대통령ㆍ여야 대표, 내일 만찬서 안보 논의”
檢, 정진석의 ‘노무현 명예훼손 사건’ 수사착수
흉기 들고 고등학교서 난동부린 20대, 고등학생들이 제압
“나는 해외 현지인 집에서 공짜로 잔다”…유용한 해외 숙박 사이트
10년 전 이상화 뛰어넘은 김민선…스포트라이트는 어디로?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