등록 : 2018.02.07 10:44

축구 대표팀 새 감독, 2월 중 결정…김판곤 위원장 “초점은 단기전 노하우”

등록 : 2018.02.07 10:44

김판곤 국가대표 감독 선임위원장이 7일 축구회관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KFA 제공.

[한국스포츠경제 김정희] 한국 아시아축구연맹(AFC) 23세 이하(U-23) 축구 대표팀을 이끌 차기 감독이 2월 안에 윤곽을 드러낼 전망이다.

김판곤 대한축구협회 국가대표감독선임위원회 위원장은 7일 종로 축구회관 2층 기자실에서 전날(6일) 열린 선임소위원회 결과와 향후 감독 선임과 관련해 브리핑을 열었다.

김 위원장은 “소위원회가 정한 프로세스를 통해 새 감독 후보 3~4명을 추려 최종 감독을 선임할 계획이다. 기간은 2월 말을 넘기지 않도록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선임위는 앞서 김봉길 AFC U-23 대표팀 감독과의 계약을 중도 해지하기로 결정했다. 김 전 감독의 당초 임기는 지난해 9월부터 오는 8월에 예정된 인도네시아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까지였다.

김 전 감독의 해임 사유는 성적 부진이다. 김 위원장은 “1월 중국에서 열린 AFC U-23 챔피언십에 참가한 대표팀의 경기력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한 결과”라고 설명했다.

새 감독 후보 결정에서 가장 중점을 두는 부분은 단기전을 치르는 노하우다. 차기 감독은 8월 열리는 2018 인도네시아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을 치러야 한다. 불과 6개월 남은 상황에서 대표팀을 꾸려야 한다. 김 위원장은 “시간이 없다”며 “대표팀 감독은 짧은 시간 안에 분석하는 매의 눈이 있어야 한다. 생각하는 플랜에 적합한 선수를 발탁해 선수의 장점을 살릴 수 있는 적절한 포메이션에 배치하는 능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김정희 기자 chu4@sporbiz.co.kr[한국스포츠경제 관련기사]

‘金메달 1호ㆍ韓메달 1호’ 평창 각종 '1호' 타이틀은 누가?

김국진, 강수지 울린 한 마디 '20년 만에 말해서 미안해'

고현정, ‘미쓰GO’도 감독 교체…“고현정 탓 아냐”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미래세대 디스토피아’ 걱정에… 2030 “연금 보험료 인상 감내”
드루킹 특검, 결국 빈손되나
문 대통령 국정지지율 56.3%… 2주 연속 하락
中 자국 기업에만 배터리 보조금… 한국 기업 발 묶고 맹추격
편의점주들 “매출액서 담뱃세 빼야”... 카드업계 “원칙 어긋나”
대체복무자, DMZ지뢰제거 업무 투입? ‘보복성 조치’ 논란
한번 욱하면 애가 되는 남편... 아이에게 상처줄까 두려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