등록 : 2018.06.11 23:40
수정 : 2018.06.12 03:45

회담 하루 앞둔 김정은, 심야 시티투어하며 사진 찰칵

등록 : 2018.06.11 23:40
수정 : 2018.06.12 03:45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1일 밤 싱가포르 마리나 베이 샌즈 호텔을 관광하며 사람들에게 손을 흔들고 있다. 로이터 연합뉴스

북미정상회담을 위해 싱가포르를 방문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1일 저녁 가든스바이더베이를 방문해 비비안 발라크리쉬난 외무장관(왼쪽)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비비안 발라크리쉬난 외무장관 페이스북 캡처=연합뉴스

북미회담을 위해 싱가포르에 머물고 있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깜짝 시티 투어에 나섰다. 김 위원장은 11일 밤 여동생 김여정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 리수용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 겸 국제부장, 리용호 외무상, 김성혜 통일전선부 통일전선책략실장과 함께 세인트리지스 호텔을 나섰다. 김 위원장은 싱가포르의 명소인 마리나베이샌즈의 스카이 파크와 쥬빌리 브릿지, 싱가포르의 오페라하우스라 불리는 ‘에스플러네이드’를 둘러봤다. 김 위원장의 방문 소식에 마리나베이샌즈타워는 이날 저녁 9시 15분부터 통제됐고 경비가 삼엄해졌다. 김위원장은 동행한 비비안 발라크리쉬난 싱가포르 외무장관과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사람들에게 손을 흔드는 등 매우 밝고 여유로운 모습을 보였다. 깜짝 외출 전 이날 김 위원장의 공식 일정은 없었다. 김 위원장은 11일 종일 호텔 방에서 나오지 않은 채 북미회담 최종 전략에 몰두했다고 알려졌다.

한국일보 웹뉴스팀

북미정상회담을 하루 앞둔 11일 오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탄 차량이 숙소인 싱가포르 세인트 리지스호텔을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북미정상회담을 하루 앞둔 11일 오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탄 차량이 숙소인 싱가포르 세인트 리지스호텔을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세기의 회담 D-1, 야간 외출하는 김정은 북미정상회담을 위해 싱가포르를 방문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1일 저녁 마리나 베이 샌즈의 스카이파크를 방문 하고 있다. 이번 외출에는 김 위원장의 여동생인 김여정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과 리수용 당 국제담당 부위원장 등이 함께 한 것으로 알렸다. 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1일 오후 싱가포르의 마리나 베이 샌즈 호텔에 방문했다. 로이터 연합뉴스

북미회담을 하루 앞둔 11일 늦은 시간 싱가포르 시티투어를 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싱가포르의 마리나 베이 샌즈 호텔을 방문, 싱가포르 외교장관의 설명을 듣고 있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개발의 역설... '제2의 비자림로' 전국 곳곳 몸살
영국은 대국민 토론, 독일은 탈정치 논의기구서 연금개혁 이끌어내
중국 태양광 성능은 업 가격은 다운... 한국 업체들 고사 위기
말 많고 탈 많던 공정위 ‘38년 독점’ 담합 조사권 내놓는다
“갇혀서 못 나가 살려줘” 딸과 마지막 통화한 엄마 통곡
[겨를] 무동력 카트를 타고 2.1㎞ 트랙을 하강 질주 '이보다 더 짜릿할 순 없다'
[캐릭터오디세이] ‘애인’ 이후 22년… 유동근표 황혼 로맨스에 또 ‘심쿵’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