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연합뉴스
제공

등록 : 2018.04.28 14:01
수정 : 2018.04.28 14:03

北노동신문, 남북정상회담 4개 면 대서특필

등록 : 2018.04.28 14:01
수정 : 2018.04.28 14:03

남북 정상 군사분계선서 악수 사진 1면 톱… 판문점 선언 전문도 실어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28일 1면에 판문점 군사분계선에서 전날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악수하는 사진 등과 양 정상의 첫만남 관련 기사를 대대적으로 게재했다. 연합뉴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28일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의 전날 남북정상회담 과정을 사진과 함께 대대적으로 보도했다.

신문은 이날 총 6개 면 가운데 1∼4면을 남북정상회담 소식으로 채웠다. 남북 정상의 첫 대면부터 작별까지 전 과정을 상세히 전하며 총 61장의 다양한 사진을 게재했다.

신문은 1면 톱으로는 김 위원장이 판문점 군사분계선을 넘은 사실을 전했고, 남북 정상이 군사분계선을 사이에 두고 악수하는 사진을 가장 위에 배치했다.

또 의장대 사열, 남북 공식수행원들과 양 정상의 인사 등 환영행사 장면이 담겼다.

2면에서는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의 회담 및 기념식수 행사를 소개했다. 특히 양 정상이 오후 도보다리에서 수행원 없이 '밀담'을 나누는 사진도 실렸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28일 3면에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판문점 선언'에 서명하고 포옹하는 사진과 판문점 선언 전문을 게재한 모습. 연합뉴스

3면에서는 양 정상이 '한반도의 평화와 번영, 통일을 위한 판문점 선언'(이하 판문점선언)에 서명하고 포옹하는 사진 등을 싣고 판문점 선언 전문도 게재했다.

특히 북한은 대외용 매체인 조선중앙통신과 마찬가지로 노동신문에 실은 판문점 선언 전문에도 "북과 남은 완전한 비핵화를 통해 핵 없는 조선반도(한반도의 북한식 표기)를 실현한다는 공동의 목표를 확인하였다"는 문구를 그대로 포함했다.

북한 주민들이 보는 매체인 노동신문에도 '완전한 비핵화' 문구를 넣은 것은 자신들의 비핵화 의지를 대내적으로도 공식화하겠다는 뜻으로 해석할 수 있다.

마지막으로 4면에는 만찬과 남북 정상 부부의 작별 소식을 배치했는데, 김정숙 여사와 김 위원장 부인 리설주 여사가 정답게 이야기를 나누는 모습과 웃고 있는 남북 정상 부부 4명의 모습, 건배 사진 등으로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부각했다.

신문은 이날 만찬에 대해 "남측에서는 특별한 의미를 담은 여러 가지 요리들을, 우리측에서는 옥류관의 평양냉면을 연회상에 올려 참가자들에게 깊은 인상을 남겼다"며 "시종 혈육의 정이 넘치는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서 진행되었다"고 묘사했다.

한편, 북한의 대외선전용 주간지 통일신보는 이날 '불멸의 통일장정을 전하는 판문점'이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김정일 국방위원장과 김정은 위원장의 과거 판문점 방문을 소개하며 이들의 통일에 대한 의지를 강조했다.

신문은 남북정상회담 개최를 직접 언급하지는 않았지만, "원수님(김정은)의 확고한 결심과 의지, 비범한 영도에 의하여 민족화해와 단합의 새봄이 시작되고 자주통일의 밝은 동이 터오고 있다"고 선전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불청객 남한… 북한, 핵실험장 취재진 명단 끝내 안 받았다
목숨 건졌지만… 중환자실 공포 못 잊어요
김경수 “고 구본무 회장, 핍박받던 시절 봉하에 특별한 선물”
“부동산ㆍ예금 올인 그만… 바벨형 투자로 노후 준비를”
나경원 의원 비서, 통화하던 중학생에 폭언 논란
미쉘린 2스타 셰프 “제주음식은 재료의 맛이 풍부”
배척 않지만 배려도 없어… 오른손잡이 강요하는 사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