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민식 기자

등록 : 2018.07.12 16:42
수정 : 2018.07.12 19:54

경총, 새 부회장에 김용근 자동차산업협회장 선임

등록 : 2018.07.12 16:42
수정 : 2018.07.12 19:54

김용근 경총 상근부회장

한국경영자총협회(경총)가 신임 상근부회장에 김용근 한국자동차산업협회 회장을 선임했다.

경총은 12일 오전 서울 중구 플라자호텔에서 전형위원회를 열어 손경식 회장이 후보로 추천한 김용근 자동차산업협회장을 만장일치로 새 상근부회장에 선출했다고 밝혔다.

전남 고흥 출신인 김 신임 부회장은 순천고와 서울대 경제학과를 졸업하고 행정고시(23회)로 공직을 시작해 2007년엔 산업자원부 산업정책관, 무역투자정책본부장(차관보) 등을 역임했다.이후 한국산업기술재단 이사장과 산업기술진흥원장 등을 지냈고, 경총 부회장 선임 직전까지 한국자동차산업협회장을 맡아 왔다.

김 신임 부회장은 “파트너인 노조와 대립하기 보다 선진국처럼 서로 존중하면서 객관적 자료와 논리로 노사문제를 해결해 나가겠다”며 “논란이 일었던 경총의 회계, 예산, 의사결정 구조도 직원들과 협력해 좀 더 투명하게 바로잡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경총은 김 부회장의 선임으로 지난 3개월간 지속됐던 내홍을 끝내게 됐다. 지난 4월 취임했던 송영중 전 부회장은 5월 최저임금 산입범위를 정하는 과정에서 경총 회원사 및 사무국의 뜻과 다른 의사 결정으로 물의를 빚었고, 경총은 지난 3일 임시총회를 열고 송 전 부회장을 해임했다.

박민식 기자 bemyself@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송영무 “기무사 문건, 남북 정상회담 국면 고려해 비공개”
김동연의 작심발언 “최저임금 인상, 하반기 경제 운용에 부담”
기본급 157만원+복리비 26만원 근로자, 내년 월급 단 3만원 오른다
“맘카페 갑질 더 못참아” 반격 나선 상인들
[단독] 양승태 대법원, 은인 ‘전관’ 동원해 서영교 의원 회유 기획
월드컵 시상식서 혼자 우산 쓴 푸틴의 ‘비매너’
월드컵 결승전 난입 ‘푸시 라이엇’, 어떤 그룹?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