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최두선 기자

등록 : 2018.02.12 18:14
수정 : 2018.02.12 18:15

인터넷 게임서 돈 잃자 홧김에 주인 돈 빼앗아

등록 : 2018.02.12 18:14
수정 : 2018.02.12 18:15

PC방서 현금 강취한 40대 하루 만에 검거

게티이미지뱅크

PC방에서 인터넷 게임을 하다 돈을 잃자 홧김에 주인을 위협해 돈을 빼앗은 40대가 하루 만에 경찰에 붙잡혔다.

대전 동부경찰서는 12일 PC방 주인을 위협해 현금을 빼앗아 도주한 혐의(강도)로 A(40)씨를 검거했다고 밝혔다.

A씨는 11일 오전 2시쯤 대전 동구 한 PC방에서 주인 B(51)씨를 흉기로 위협해 현금 200만원을 빼앗아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다.

일용직 노동자인 A씨는 이날 PC방에서 인터넷 고스톱을 치다 돈을 잃자 홧김에 이 같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A씨가 범행 일체를 시인함에 따라 추가 조사를 거쳐 이날 중 구속영장 신청할 예정이다.

최두선 기자 balanceds@hankookilbo.com




대한민국종합 7위 5 6 4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이승훈, 매스스타트 올림픽 초대 챔피언
은메달 따고도 고개 못 든 김보름 “죄송한 마음, 큰절 했다”
김영철 방남 저지 위해 통일대교 막아선 한국당
'미투' 의혹 조재현 “죄스러운 행동…피해자들께 속죄하겠다”
[다만세] ‘중동의 해방구’ 바레인, 돼지고기 팔고 클럽 북적
[목욕재개] ‘부산 센텀시티 공사 중 온천수가 콸콸’ 확인해 보니…
[인물 360˚] 폭로의 시대 “다같이 싸우면 아무도 다치지 않는다”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