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한 기자

등록 : 2017.05.18 11:35
수정 : 2017.05.18 11:35

5·18 유가족 품에 안은 문재인 대통령

등록 : 2017.05.18 11:35
수정 : 2017.05.18 11:35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전 광주 북구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37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추모사를 하다 눈물을 흘린 한 유가족을 위로하고 있다. 광주=배우한기자

18일 광주 5·18 국립묘지에서는 ‘임을 위한 행진곡’이 우렁차게 울려 퍼졌다. 이명박 정부에서 제창이 합창곡이 되었다가 다시 9년 만에 모두 일어서 함께 부르는 제창으로 바뀐 것이다. 이날 오전 열린 기념식에서 5·18정신을 헌법 전문에 담겠다고 약속한 문 대통령은 추모사를 하다 눈물을 흘리는 유가족을 껴안고 그간의 상처를 위로했다.

광주=배우한 기자 bwh3140@hankookilbo.com

문재인 대통령과 정세균 국회의장 등이 18일 오전 광주 북구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열린 '제37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해 '님을 위한 행진곡'을 합창하고 있다. 한편 정우택 자유한국당 대표권한대행(오른쪽 둘째)은 입을 다물고 있다.광주=배우한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전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제37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하기 위해 입장하고 있다. 광주=배우한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눈물을 흘리는 유가족을 껴안고 위로하고 있다. 광주=배우한기자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청와대, 인사 원칙 위배 논란에 “죄송, 이해 구한다”
경찰, 인권위에 화답 '집회현장에 살수차 등 배치 않겠다'
국정기획위, 실세부서는 기 살리고 적폐부서는 군기 잡기
[박권일의 글쟁이 페달] 자전거 자전거 신나는 여행~ 나도 한번 달려본다
6회 불펜 등판 류현진 ‘끝판왕’ 오승환 앞에서 세이브
‘여성비하 논란’ 탁현민 “그릇된 사고ㆍ언행 반성” 사과
“죽으면 안 돼”… 세월호 희생자가 읽지 못한 마지막 메시지

오늘의 사진

전국지자체평가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