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대익
의학전문기자

등록 : 2017.05.15 20:00
수정 : 2017.05.17 13:36

여성 7명 중 1명꼴 생리불순… 스트레스ㆍ우울이 주 원인

등록 : 2017.05.15 20:00
수정 : 2017.05.17 13:36

송찬희 여의도성모병원 교수팀, 국민건강영양조사 결과

불규칙한 생리는 스트레스나 우울 등으로 인해 주로 생기는 것으로 조사됐다. 게티이미지뱅크

건강한 여성의 생리 주기는 보통 28일이고, 생리 기간은 2~7일 정도다. 이런 정상 생리 범위를 벗어나면 생리불순이라고 한다.

생리불순은 대부분의 여성이 한 번 이상 겪었을 정도로 흔하다. 하지만 생리가 불순해지면 여성 건강에 적신호가 켜졌다고 볼 수 있다. 생리불순의 원인은 아주 다양해 나이 호르몬 내분비질환 등 많은 영향을 받으므로 검사를 통한 정확한 진단과 치료가 필요하다.

그런데 특별한 질환이 없는 우리나라 성인 여성 7명 중 1명꼴(14.3%)로 생리가 불규칙하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송찬희 여의도성모병원 가정의학과 교수팀은 2010∼2012년 국민건강영양조사에 참여한 19∼40세 여성 중 생리 불순을 일으킬 만한 직접적 원인이 없는 3,194명을 조사한 결과에서다. 연구결과는 국제학술지(Journal of Psychosomatic Obstetrics & Gynecology) 6월호에 실린다.

연구팀은 불규칙한 생리에 영향을 줄 수 있는 요인을 살폈다. 다만 내분비질환이 있거나, 여성호르몬이나 피임약을 먹고 있거나, 임신ㆍ수유 중인 여성은 대상에서 제외했다.

그 결과 비만도가 높을수록, 스트레스가 심할수록, 우울감이 클수록 생리가 불규칙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분석됐다.

특히 스트레스는 점수(1∼4점)가 1점 늘어날 때마다 불규칙 생리 위험도가 46% 증가했다. 또 2주가 넘는 우울감을 겪은 여성도 불규칙 생리 위험도가 이런 경험이 하지 않은 여성의 2.07배나 됐다.

송 교수는 “당뇨병, 고혈압 등 만성 질환은 불규칙한 생리가 원인이라기보다 불규칙적인 생리가 지속됨으로써 발생하는 결과인 것으로 여겨진다”고 했다.

권대익 의학전문기자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전국지자체평가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