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연합뉴스
제공

등록 : 2017.08.28 17:27
수정 : 2017.08.28 17:28

국정원 “北 풍계리 핵실험장, 실험준비 완료”

등록 : 2017.08.28 17:27
수정 : 2017.08.28 17:28

"8월26일 北발사체 탄도미사일 가능성 커"

서훈 국정원장이 28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정보위원회에 참석하고 있다. 오대근기자 inliner@hankookilbo.com

북한이 지난 26일 발사한 발사체는 단거리 탄도 미사일일 가능성이 크다는 국가정보원 보고가 나왔다.

국정원은 28일 국회 현안보고에서 "풍계리 핵실험장 상황과 관련해 2~3번 갱도에서 핵실험 준비가 완료됐다"며 "지난해 굴착을 중단한 4번 갱도는 올해 4월부터 준비 동향을 보고한 바 있다"고 더불어민주당 김병기 의원이 전했다.

국정원은 또 "지난 26일 단거리 발사체를 3발 발사했는데, 첫번째와 세번째는 비행했지만 두번째는 실패했다"며 "이번 발사체는 방사포라기보다는 단거리 탄도 미사일일 가능성이 크다"고 밝혔다.

국정원은 "상세한 재원은 현재 분석 중"이라며 "신포 조선소에서 7월말부터 고래급 잠수함 점검 활동을 지속하고 있고, 탄도 미사일 시설에서 활발한 차량 활동을 포착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