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이환직 기자

등록 : 2017.09.14 17:36
수정 : 2017.09.14 21:44

인천 원도심에 스마트시티 기술 입힌다

등록 : 2017.09.14 17:36
수정 : 2017.09.14 21:44

인천대 그린캠퍼스 구축도 추진

인천 도시재생 활성화지역 지정 현황. 인천시 제공

인천항 인근 개항창조도시를 비롯한 인천지역 도시재생 활성화지역 12곳이 원도심에 스마트시티 기술을 입히는 시험무대가 된다.

인천시는 14일 인천대, 포스코건설, 지멘스와 원도심 스마트시티ㆍ캠퍼스 구축 공동 협력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들 기관은 유비쿼터스도시의건설등에관한법률(유시티법)을 개정한 스마트도시조성및산업진흥에관한법률이 이달 22일 시행되는 것에 발맞춰 중ㆍ동구 일대 개항창조도시와 강화군청 주변 등 12곳에서 스마트시티 기술을 활용한 도시재생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이에 앞서 인천대 송도캠퍼스에서 에너지 효율화 사업을 추진해 저탄소 그린캠퍼스로 구축하는 등 스마트캠퍼스 조성 사업도 추진한다.

기존 유시티법은 165만㎡ 이상 신도시만 스마트시티 사업 지원이 가능했다. 그러나 개정안은 원도심이 소외되는 것을 막기 위해 30만㎡ 규모 도시까지 사업 대상에 포함했다.

시 관계자는 “기존 전면 철거 방식의 도시정비사업에서 벗어나 스마트시티 기술을 활용한 도시재생사업을 추진해 여성과 아동, 노인, 장애인 등 4대 약자 친화형 도시를 건설하 는게 목표”라고 말했다.

스마트시티는 정보통신과 건설 기술을 결합해 지은 도시기반시설을 통해 행정, 교통 등 다양한 정보를 수집하고 이를 토대로 도시서비스를 제공하는 지속 가능한 도시를 말한다. 도로를 늘리는 대신 실시간으로 우회도로를 알려줘 정체를 해소하고 사무실이 아닌 곳에서도 인터넷을 활용해 업무 처리가 가능하도록 해 불필요한 차량 이용을 막는 식이다.

이환직 기자 slamhj@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