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지섭 기자

등록 : 2018.06.26 08:56
수정 : 2018.06.26 08:57

스웨덴 벤치 도발한 독일 스태프, 한국전 그라운드 출입 못한다

등록 : 2018.06.26 08:56
수정 : 2018.06.26 08:57

   

스웨덴전 승리 후 기뻐하는 독일 선수들. AP 연합뉴스

 

독일이 스웨덴전에서 극적인 승리를 거둔 뒤 상대 벤치를 조롱한 선수단 관계자 2명에게 자체징계를 내렸다.

독일축구협회는 26일(한국시간) “미디어 담당관 울리히 포크트와 협회 직원 게오르크 벨라우에게 27일 열리는 한국과 3차전에 그라운드 내 출입을 할 수 없도록 했다”고 발표했다.이들은 24일 열린 스웨덴과 조별리그 2차전 경기에서 토니 크로스가 후반 추가 시간에 역전 골을 터뜨리자 스웨덴 벤치 앞으로 이동해 손가락질하며 약을 올렸다.

이에 격분한 스웨덴 선수단이 몰려나와 벨라우의 가슴팍을 거칠게 밀치는 등 자칫 큰 충돌로 이어질 뻔했다. 국제축구연맹(FIFA)은 “이 사안에 대해 상벌위원회에 회부할 것”이라고 했으나 아직 최종 결론은 나오지 않았다.

독일협회는 24일 공식 SNS를 통해 공식적으로 사과한 데 이어 “FIFA 결정과는 별도로 스포츠맨십을 저버린 행위를 한 두 명에게 조별리그 3차전 그라운드 내 출입을 금지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독일이 16강에 진출할 경우 이들에 대한 자체 징계가 유지될 것인지에 대해서는 명확히 하지 않았다.

김지섭 기자 onion@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송영길 “나진 제재 해제가 북한 비핵화 앞당겨… 트럼프ㆍ푸틴 설득”
이번엔 태아 훼손 자작극… 갈 데까지 간 워마드 인증
택시에 깔린 보행자 구하기 위해 승용차 들어올린 경찰ㆍ시민
해병대 수리온 계열 헬기 추락… 5명 숨져
100년 전 울릉 앞바다 침몰한 돈스코이호 발견 ‘논란’
“계파ㆍ진영 논리와 결연히 싸울 것”… 비대위 권한ㆍ기간 등 갈등 불씨 여전
버려진 소파가 뜬금 없이 ‘마을 명물’ 된 사연은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