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지은 기자

등록 : 2017.05.02 17:33
수정 : 2017.05.02 17:33

친박의 복수, 탈당파 ‘오리알’ 되나

등록 : 2017.05.02 17:33
수정 : 2017.05.02 17:33

한국당 친박계 “배신자 입당불가”

'박사모'와 '탄기국'이 주도해 만든 새누리당의 조원진 대선 후보 지지자들이 2일 서울 영등포구 자유한국당 당사 앞에서 바른정당 탈당파 의원 13명의 입당을 허용한 한국당을 '탄핵 찬성당'이라고 비판하는 시위를 벌이고 있다. 연합뉴스

바른정당 13명 탈당파 의원들이 당장 난관에 부닥쳤다. 자유한국당 내 친박계가 총궐기하듯 일어나 “배신자의 입당은 안 된다”며 막아섰기 때문이다.

자칫 입당이 무산되거나 어렵게 복당이 이뤄지더라도 친박계와 극심한 갈등에 휩싸일 것이란 전망도 나온다.

친박계는 바른정당 탈당파가 복당 계획을 밝히자 2일 잇따라 기자회견을 열거나 개인 성명을 내 반대를 외쳤다. 한국당은 탈당파 의원들이 복당을 신청하더라도 대선 이후 당헌ㆍ당규에 따라 당원자격심사위원회를 열어 처리하겠다고 밝혔다.

친박계의 속내는 “받더라도 모두 다 받을 수는 없다”는 선별복당론이다. 친박계 맏형 격인 서청원 의원은 성명을 내고 “이제 세가 불리하다고 판단했는지 자신들이 추대한 후보를 버리고 다시 돌아오겠다고 한다”며 “명분도 설득력도 없다”고 밝혔다. 그는 입당 의사를 밝힌 의원 중 “옥석을 가려야 한다”고 주장했다. 서 의원은 계파 갈등 등을 이유로 인명진 비상대책위 체제 시절 당원권 정지 징계를 받은 이후 와신상담해왔다.

김진태 의원도 “나갈 때는 마음대로 나갔지만 들어오는 건 마음대로 안 된다”고 강하게 반대했다. 유기준 의원은 “당에 불을 지르고 나가더니 100일도 안돼 자기들이 만든 당을 다시 탈당한다”며 “그간 행적과 국가 혼란 사태를 초래한 것에 처절한 반성이 있어야 한다”고 사죄를 먼저 요구했다.

한선교 의원은 역탈당 배수진까지 쳤다. 한 의원은 이날 기자회견을 열어 “(친박계) 의원들을 폐족으로, 우리당은 없어져야 할 당으로 매도했던 사람들”이라며 “받아들여서는 안된다”고 흥분했다. 한 의원은 “이 당을 버리면서 오물을 끼얹고 침을 뱉고 간 분들”이라며 “이들이 일괄 복당되면 내가 한국당을 떠나겠다”고 말했다.

당내에선 대선 이후 당권을 둘러싸고 터질 내전의 서막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한국당 관계자는 “친박계는 대선이 끝나면 패배 책임론을 앞세워 친박 중심으로 당을 재편하려 벼르고 있다”며 “홍 후보는 죽어가는 당을 이만큼이라도 살려놨다는 점을 내세워 친박계에 맞서면서 갈등이 도드라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홍 후보가 바른정당 탈당파의 입당을 적극 밀어붙이는 배경에는 자신의 ‘지원군’을 확보하려는 의도도 깔려 있다는 분석이다. 한국당은 이미 바른정당 주요 의원들의 지역구에 원외 당협위원장들을 임명해 다음 총선을 대비하고 있기 때문에 탈당파 의원들이 복당하더라도 공천 문제를 둘러싸고 내홍이 불가피하다.

김지은 기자 luna@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전국지자체평가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