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조태성 기자

등록 : 2017.11.20 14:37
수정 : 2017.11.20 18:55

고전번역원 “고전번역대학원 설립 추진"

10주년 맞아 4대 중점사업 공개...30년짜리 계획 2050 비전도 마련

등록 : 2017.11.20 14:37
수정 : 2017.11.20 18:55

20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한국고전번역원 10주년 기자간담회에 신승운 원장이 4대 중점 사업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연합뉴스

출범 10주년을 맞은 한국고전번역원(고전번역원)이 새로운 도약을 모색한다.

신승운 고전번역원장은 20일 기자간담회를 열고 ▦고전번역대학원 설립 ▦한국고전총간 사업 ▦미출간본 간행 ▦초ㆍ중등생 고전 읽기 자료 개발을 내년 4대 역점 사업으로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고전번역대학원은 자체적으로 운영하는 7년 과정의 고전번역교육원을 정식 석ㆍ박사 학위 과정으로 전환할 방침이다.

고전번역대학원 설립은 고전번역 인력을 양성해두면 학위 취득을 위해 다시 대학원에 가야 하는 내부 모순을 해결하기 위해 필요한 고전번역원의 숙원사업이다. 한국학대학원이 있는 한국학중앙연구원과의 역할 분담 문제가 걸림돌이다. 고전번역원 관계자는 “현재 고전 번역 가능 인력이 300여명 수준인데, 번역 양과 질을 더 높이려면 인력풀이 800~1,000여명 정도 돼야 한다”며 “번역대학원 설립은 그 출발점”이라고 말했다.

한국고전총간사업은 선조들이 남긴 각종 문헌을 번역하는 일이다. 신 원장은 “선조들이 남긴 문헌의 양과 질에 대한 정확한 통계조차 없는 실정이지만 2만~3만종 가운데 1만종 정도는 번역되어야 한다는 게 학계 중론”이라며 “내년부터 계획을 짜고 본격 번역작업에 착수, 향후 10년간 600억원을 들여 1만종 10만권 가운데 80% 정도의 문헌 번역을 완수하여 데이터베이스화 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미출간본 간행, 초ㆍ중등생 자료 개발 사업은 고전번역원이 좀 더 대중에게 다가가기 위한 작업이다. 특히 초ㆍ중등생을 위한 책자 발간 10억원 예산은 올해 처음 예산 반영을 시도하고 있다.

22일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리는 10주년 기념 국제학술대회에서는 2020년부터 2050년까지 30년 동안의 청사진인 ‘내일을 여는 고전번역 2050’을 공개한다. 신 원장은 민족문화추진회(민추) 출신으로 2007년 민추가 고전번역원으로 재탄생하는 과정에 깊이 관여했고 성균관대 교수를 거쳐 지난 2월 다시 원장으로 취임한, 뼛속까지 ‘민추맨’이다.

조태성 기자 amorfati@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MB “내가 삼성뇌물 받았다고? 충격이고 모욕”
K-9 폭발부상자 “나는 실험체… 국가유공자 지정해달라”
유승민, “김경수 송인배 백원우는 박근혜 문고리 3인방과 다를 바 없어”
南취재단, 열차 12시간 타고 차타고 걸어 풍계리 간다
‘바가지 썼다’ 한국 유튜버 영상에 대만 들썩… 혐한으로 번지나
원희룡 “노 전 대통령 탄핵 찬성, 가장 후회되는 일”
‘해리 왕자와’ 첫 왕실 공식 행사 참석한 메건 마클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