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김형준 기자

등록 : 2017.03.27 04:40
수정 : 2017.07.07 11:51

[법에 비친 세상] 여섯 번째 음주운전… 법의 인내도 다했다

등록 : 2017.03.27 04:40
수정 : 2017.07.07 11:51

일러스트 신동준 기자

휴대폰 판매업자인 성모(42)씨는 중독 수준의 음주운전 전력을 갖고 있다. 술을 마시고 운전을 하다 면허 정지 등 두 차례 행정처분을 받은 뒤 2011년 3월과 2013년 12월 음주운전으로 각각 100만원과 150만원의 벌금을 물었다.2015년 12월에도 술을 먹고 운전대를 잡다 적발돼 결국 징역 6월에 집행유예 1년을 선고 받았다. 통상적으로 내려지는 벌금형을 뛰어 넘는, 다시 한 번 더 음주 운전을 하면 실형 선고 등 엄벌에 처하겠다는 마지막 경고였다.

하지만 성씨의 음주운전 버릇은 법원의 경고에도 고쳐지지 않았다. 지난해 4월 24일 새벽 무면허 상태에서 서울 서대문구 북가좌동 일대에서 음주운전을 하다 경찰에 걸렸다. 집행유예 기간 1년도 참지 못한 채 무면허 상태에서 음주운전을 하다 다시 적발이 돼 재판에 넘겨진 것이다. 당시 그의 혈중 알코올농도는 면허정지에 해당하는 0.054%였다.

법은 더 이상 관용을 베풀지 않았다. 서울서부지법 형사5단독 홍득관 판사는 다섯 번이나 음주 운전을 하다 적발이 돼 처벌을 받고도 또 다시 술에 취한 채 운전대를 잡은 ‘음주운전 중독자’ 성씨에게 징역 6월을 선고했다고 26일 밝혔다. 재판부는 “음주수치가 아주 높지 않고 운전한 거리도 비교적 짧으며(약 300m) 피고인이 자신의 잘못을 뉘우치고 있으나 상응한 처벌이 불가피하다”고 판시했다.

김형준 기자 mediaboy@ha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제2의 이완용 되더라도…” 김종필 전 총리 주요 발언
“현대 정치사의 큰 별이 졌다” 정치권 발길 이어진 김종필 전 총리 빈소
“가히 한국 현대사를 풍미한 분” “각박한 정치현장의 로맨티스트”
이번엔 해병대… 한미, 연합훈련 줄줄이 ‘공세적 중단’
[인물 360°] 그들이 14년 전 KTX 유니폼을 다시 꺼내 입은 이유
외신의 한국-멕시코전 예상은? “멕시코의 2-0 승리”
제주 주민 추천… 비가 오면 더 좋은 나만의 장소1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