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정상원 기자

등록 : 2017.09.18 10:57
수정 : 2017.09.18 11:00

대법원장 인준 위해 고개 숙인 추미애 대표

"제 발언에 마음 상한 분에게 유감"

등록 : 2017.09.18 10:57
수정 : 2017.09.18 11:00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5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8일 김명수 대법원장 후보자 임명동의안 처리를 위해 국민의당에 고개를 숙였다. 추 대표는 이날 경기 광주시 해공 신익희 선생 생가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김이수 헌법재판소장 임명동의안 부결 직후 입법부 국회의 무책임을 자문하는 과정에서 저의 발언으로 행여 마음 상한 분들이 계시다면 심심한 유감을 표한다”고 말했다.

추 대표는 “시대과제와 바람이 무엇인지 알기에 유감을 표함에 있어 머뭇거리지 않는다”며 이 같이 사과의 뜻을 표시했다.

앞서 추 대표는 11일 국회에서 김이수 후보자 인준안이 부결되자 12일 “(임명동의안을 부결시킨 국민의당은) 뗑깡을 놓는 집단, 더 이상 형제의 당이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이에 국민의당은 14일 의원총회를 열어 추 대표 사과 없이는 의사 일정을 협의하지 못하겠다고 방침을 정했고, 추 대표는 주말 내내 숙고 끝에 이날 유감을 표시했다.

추 대표는 이날 회의에서 김명수 후보자 인준안과 관련, “만약 24일까지 대법원장 임명동의안이 처리되지 않는다면 헌정 사상 초유의 사법부 수장 공백사태가 이어질 것”이라며 “이런 사태는 여야 모두 바라지 않고 무엇보다 주권자인 국민이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추 대표는 마지막으로 “오늘이라도 인사청문보고서는 지체 없이 채택되고 조속한 시일 내에 본회의에서 처리돼야 한다”며 “야당의 협조를 부탁 드린다”고 말했다.

추 대표의 유감 표시 후 국민의당이 사과를 수용하고 김 후보자 인사청문보고서 채택에 나설지 주목되고 있다. 국민의당이 추 대표의 유감 표시마저 무시할 경우 야당에 사법부 수장 공백사태 책임론이 쏟아질 가능성이 있다.

정상원기자 ornot@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시진핑 “전면적 샤오캉 사회로 ‘중국의 꿈’ 실현하자”
“박근혜, 구치소 인권침해 주장”… ‘국제사회 호소’로 대응전략 바꿨나
[단독] “마사회, 문 대통령 측근 운영 경남은행에 정권교체 직후 거액 집중적 예치”
법원 “조영남 그림대작, 통용되는 방식 아니다”
통합 비밀 여론조사에 흉흉한 국민의당
[짜오! 베트남] 베트남 국민차 성공할까
‘보성군수 뇌물’ 김치통ㆍ책장에 감춰둔 현금 1억 들통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