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영권 기자

등록 : 2018.05.29 19:07
수정 : 2018.05.29 19:08

문대통령 ‘가계소득동향 점검회의’ 주재

등록 : 2018.05.29 19:07
수정 : 2018.05.29 19:08

 

문재인 대통령이 29일 오후 청와대 여민1관 소회의실에서 김동연 경제부총리를 비롯한 경제 관련 부처 장관들이 참석한 가운데 가계소득동향 점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청와대제공

문재인 대통령은 29일 청와대에서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등 경제부처 장관과 참모들이 참석한 가운데 '가계소득동향 점검회의'를 주재하고 현재 경제상황 등을 논의했다.오후 2시부터 2시간 30분 동안 개최된 회의에서 문 대통령은 "금년도 ¼분기 경제성장률이 전기 대비 성장하고 가계소득이 증가하는 등 거시경제 상황이 개선되고 있다는 점을 높이 평가했다고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이 서면브리핑에서 밝혔다.문 대통령은 그러나 "최근 ¼분기 가계소득동향 조사 결과 하위 20%(1분위) 가계소득이 감소한 것으로 나타나는 등 소득분배 악화는 우리에게 매우 '아픈' 지점"이라고 지적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29일 오후 청와대 여민1관 소회의실에서 김동연 경제부총리를 비롯한 경제 관련 부처 장관들이 참석한 가운데 가계소득동향 점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청와대제공

 또 "우리 경제정책이 제대로 가고 있는지 허심탄회하게 대화해보고 싶다"고 말했다.

 참석자들은 금년도 ¼분기 1분위 가계소득이 줄어든 통계치를 엄중하게 보고 그 원인을 다각도로 검토했다.김 대변인은 "1분위 가계소득 감소 원인으로 고령화, 최저임금 인상, 자영업과 건설경기 부진 등을 놓고 자유롭게 토론하고 1분위 소득 성장을 위한 특별한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는 데 의견을 모았다"고 전했다.회의에 정부 측에서는 김 부총리 외에도 문성현 경제사회발전노사정위원회 위원장, 김영주 고용노동부 장관,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김상조 공정거래위원회 위원장이 참석했다.청와대에서는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과 장하성 정책실장, 홍장표 경제수석 등이 참석했다.고영권 기자 youngkoh@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왜 피해자의 말은 듣지 않습니까” 김지은씨, 집회 참가자들에 연대 메시지
북한 신문 “한갓 종전선언도 못하는데…”
[인물 360˚] ‘독을 차고’ 일제에 저항한 시인 김영랑
[여의도가 궁금해?] ‘신의 용돈’ 빼앗긴 국회… 바른미래당 먼저 “전면 폐지” 주장해 존재감
달 탐사, 너도나도 나서는 이유 따로 있다
[인포그래픽] 해외여행에 꽂힌 한국인, 항공여객 72%가 국제선
김성태, 김경수 영장 기각에 '문재인 정권 만세 만만세!'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