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김성환 기자

등록 : 2017.03.17 15:13
수정 : 2017.03.17 19:29

안희정ㆍ안철수 호감도 상승세

지지율 1위 문재인은 고전

등록 : 2017.03.17 15:13
수정 : 2017.03.17 19:29

/14일 서울 여의도 더불어민주당 당사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제19대 대통령선거후보자 공명 경선 선언식'에서 문재인(왼쪽) 전 대표와 안희정 충남지사가 참석하고 있다. 오대근기자

대선주자 중 안희정 충남지사와 안철수 국민의당 전 대표의 호감도가 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지지율 1위를 달리고 있는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는 호감도면에서 고전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갤럽이 14~16일 전국 유권자 1,004명을 대상으로 실시해 17일 발표한 여론조사(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에 따르면, 안 지사에 호감이 간다는 응답은 지난달 갤럽 조사보다 2%포인트 오른 56%였다. 호감이 가지 않는다는 응답은 37%로 지난달과 같았다. 안 전 대표 역시 호감이 간다는 응답이 지난달 조사보다 5%포인트 오른 38%를 기록했다. 호감이 가지 않는다는 대답은 3%포인트 줄어든 57%였다.

반면 지지율 1위를 달리고 있는 문 전 대표는 지난달 조사와 비교해 호감이 간다는 응답은 47%로 같았으나, 호감이 가지 않는다는 응답은 4%포인트 늘어난 50%로 집계됐다. 최근 문 전 대표 측근들의 잇단 설화 논란 등에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그러나 문 전 대표는 전체 지지율 조사에서는 지난주보다 1%포인트 오른 33%로 1위를 굳건히 지켰다. 역시 전주보다 1%포인트씩 오른 안 지사(18%)와 안 전 대표(10%)가 뒤를 이었고, 이재명 성남시장이 지난주와 같은 8%의 지지율로 4위를 기록했다. 조사 둘째 날인 15일 불출마를 선언한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는 7%의 지지를 받았다.

구여권 후보 중에서는 자유한국당 소속인 홍준표 경남지사(2%)와 김진태 의원(1%)이 이름을 올렸으나, 바른정당 소속 유승민 의원과 남경필 경기지사는 1% 미만 지지율로 조사 결과에서 빠졌다.

김성환 기자 bluebird@hankookilbo.com

* 여론조사 관련 상세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nesdc.go.kr) 참조.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김정은, 국군 의장대 사열 받는다
[단독] 이명희 항공안전 무시한 참견 “왜 남이 화장실 가는 모습 보게 해”
이헌수 “1억 돈가방, 최경환 집무실에 두고 왔다”
“영수증에 찍힌 ‘갑질’ 조현아”… 소비자 불매운동 조짐
PD수첩 ‘총무원장 3대 의혹’ 방송 예고… 조계종 “음해 땐 MBC 사장 퇴진운동”
조총련계 학자 “북한, 완성된 핵무기 보유 뜻 암시”
비핵화ㆍ종전선언 이어 남북 연락사무소 설치도 논의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