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김지은 기자

등록 : 2017.05.18 10:16
수정 : 2017.05.18 10:17

복당 뒤 첫 방송 출연 김성태, ‘새타령’ BGM에 “잔인하다”

등록 : 2017.05.18 10:16
수정 : 2017.05.18 10:17

바른정당을 탈당한 뒤 자유한국당에 복당한 김성태(셋째줄 왼쪽), 박성중(넷째줄 가운데), 홍문표 의원이(넷째줄 오른쪽)이 16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참석, 정우택 대표 권한대행의 발언을 듣고 있다. 연합뉴스

바른정당을 나가 자유한국당으로 돌아간 김성태 의원이 “바른정당은 도피용 정당으로 보수의 바람을 담아내는 데 실패했다”고 주장해 논란이다.

복당 뒤 그의 공개 인터뷰는 이번이 처음이다.

김 의원은 18일 교통방송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바른정당에서 독야청청 편안하게 살 수 있었지만 기울어진 운동장을 복원하려 복당했다”고 밝혔다. “좀 진실한 고백을 하고자 한다”고 운을 뗀 김 의원은 “바른정당이 ‘최순실 폭탄’을 피하는 도피용ㆍ면피용 정당은 됐지만 진정한 보수의 바람을 담아내는 데는 실패를 했다고 자인한다”고 주장했다.

창당부터 함께 한 김 의원은 바른정당의 태생적 한계를 지적하며 깎아 내리기도 했다. “바른정당이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을 담기 위한 그릇이었다는 것도 부정하지 않는다”는 것이다. 이어 “아무리 개혁보수를 이야기하고 새로운 보수의 가치를 주창해도 국민들은 신뢰하지 않았다”며 “ 특히 보수 지지층에서는 쳐다 보지도 않았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한국당에는 아직도 헌법재판소의 (박근혜 전 대통령 파면) 결정을 부정하는 세력, 최순실 국정농단을 비호하면서 눈 감고 호가호위한 세력도 있다”며 “(그들과) 싸워야 한다”고 했다.

김 의원은 “초지일관 이번 대선에서만은 보수정당에서는 후보를 내서는 안 된다”며 “저는 마지막까지 유승민 후보가 대선에 출마해서는 안 된다고 목소리를 냈던 사람”이라는 주장도 했다.

그러나 김 의원의 주장을 두고는 궤변이라는 지적이 나온다. 집단탈당 사태 이후 도리어 바른정당이나 유 후보를 후원하고 응원하는 여론이 높아졌기 때문이다. 바른정당에는 대선이 끝난 뒤에도 당원 가입 열기가 이어지고 있다. 또 지난해 12월 한국당을 탈당했을 때나 지금이나 한국당 내 친박계의 태도에도 큰 변화가 없어 그가 밝힌 복당의 변에도 의문이 제기된다. 유 후보의 대선 출마를 반대한 이유로 “이번 대선에서 보수정당은 후보를 내서는 안된다고 생각했기 때문”이라고 밝혔지만 그는 한국당 복당 직전 이미 홍준표 한국당 후보의 지지를 선언하기도 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철새’라는 세간의 비판을 반영하듯 배경음악으로 ‘새타령’이 나왔다. 이에 김 의원이 “정말 잔인하다”며 “그간 성찰하고 자숙하면서 힘든 시간을 보냈는데 지금 ‘철새타령’을 뜻하는 것이냐”고 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그는 “딸이나 아들이 아직도 아빠를 제대로 쳐다보지 못하는 그런 못난 애비가 됐다”며 “제 인생에서 이렇게 현실적이지 못하고 실리도 없고 욕을 얻어먹는 판단과 결심을 한 적은 없다”고 주장했다.

김지은 기자 luna@hankookilbo.com 성지원 인턴기자(고려대 사회학 4)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단독] 유승민 “3당 중도보수 헤쳐모여야” 신당 추진
한은 “올해 성장률 3.0%” 전망치 올려
[단독] 박근혜 청와대, 포털 압박해 여론 통제 시도했다
[단독] 군 장성 진급 보장 ‘별자리’ 따로 있다
스스로 깨닫고 창의성까지…더 강력한 ‘알파고 제로’ 등장
수업도 빠진 채 ‘신입생 영업’ 나서는 특성화고 학생들
‘호스피스 병동=치료 포기하고 죽으러 가는 곳’ 편견 깨다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