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양승준 기자

이소라 기자

등록 : 2017.09.16 04:40

[뮤직 투썸스] 너무 푹 삶은 ‘스탠딩 에그’

등록 : 2017.09.16 04:40

▦ 스탠딩 에그 ‘오늘 밤은’

이슈- 지난해 ‘여름밤에 우린’으로 인디 음원 돌풍을 일으킨 프로젝트 그룹의 신곡.

특징- 나긋한 기타 연주에 자장가 같은 멜로디. 나른한 목소리로 부른 사랑 찬가. 양승준 기자- 한 시간에 끝나면 될 영화 두 시간 본 느낌. 아무리 단순 반복의 시대라지만.

(원 썸 다운)

이소라 기자- 그 많던 공감과 재미는 어디로 갔을까. 이렇게 진부한 노랫말과 뻔한 멜로디라니. (원 썸 다운)

▦ 지소울 ‘캔트’

이슈- JYP엔터테인먼트에서 미국 진출 지원했던 리듬앤드블루스 가수의 새 앨범 ‘서클즈’ 타이틀곡.

특징- 몽환적이면서도 청량한 멜로디와 비트. 부담스럽지 않게 감미로운 목소리.

양승준 기자- JYP 나와서 제 ‘옷’ 찾았네. 국내에서 흔히 들을 수 없는 음색의 매력도 여전. (원 썸 업)

이소라 기자- 고음과 저음을 아우르는 팔색조 목소리. 지루할 틈 없이 즐겁다.(원 썸 업)

▦ 샘 스미스 ‘투 굿 앳 굿바이즈’

이슈- ‘스테이 위드 미’로 2014년 미국 그래미어워즈 올해의 노래 등 주요상 휩쓴 가수의 신곡.

특징- 호소력 짙은 목소리의 울림. 현악과 합창이 더해져 풍성해진 멜로디.

양승준 기자- 박진영이 그렇게 강조한 ‘공기 반 소리 반’의 참 뜻을 알고 싶다면. (원 썸 업)

이소라 기자- ‘영국의 목소리’가 왔고, 가을이 왔다. 깊어진 여운과 함께. (원 썸 업)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완전범죄는 없다] 연탄가스에 혼자 살아남은 동생 “형이 그랬다” 지목했지만…
[단독] “우병우, 출판문학계 블랙리스트에도 관여했다”
[단독] “불법자금 혐의 이우현, 20여명에 10억대 받았다”
SNS 타고 사기 소동까지… 허상의 바람 거센 비트코인
엑소 멤버와 카톡하는 상상… AI가 이뤄드립니다
외국인 연출한 한국 전통예술, 세계무대로 향한다
정세랑 “문학 풍경의 일부가 되겠습니다”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
인터랙티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