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양승준 기자

이소라 기자

등록 : 2017.09.16 04:40

[뮤직 투썸스] 너무 푹 삶은 ‘스탠딩 에그’

등록 : 2017.09.16 04:40

▦ 스탠딩 에그 ‘오늘 밤은’

이슈- 지난해 ‘여름밤에 우린’으로 인디 음원 돌풍을 일으킨 프로젝트 그룹의 신곡.

특징- 나긋한 기타 연주에 자장가 같은 멜로디. 나른한 목소리로 부른 사랑 찬가. 양승준 기자- 한 시간에 끝나면 될 영화 두 시간 본 느낌. 아무리 단순 반복의 시대라지만.

(원 썸 다운)

이소라 기자- 그 많던 공감과 재미는 어디로 갔을까. 이렇게 진부한 노랫말과 뻔한 멜로디라니. (원 썸 다운)

▦ 지소울 ‘캔트’

이슈- JYP엔터테인먼트에서 미국 진출 지원했던 리듬앤드블루스 가수의 새 앨범 ‘서클즈’ 타이틀곡.

특징- 몽환적이면서도 청량한 멜로디와 비트. 부담스럽지 않게 감미로운 목소리.

양승준 기자- JYP 나와서 제 ‘옷’ 찾았네. 국내에서 흔히 들을 수 없는 음색의 매력도 여전. (원 썸 업)

이소라 기자- 고음과 저음을 아우르는 팔색조 목소리. 지루할 틈 없이 즐겁다.(원 썸 업)

▦ 샘 스미스 ‘투 굿 앳 굿바이즈’

이슈- ‘스테이 위드 미’로 2014년 미국 그래미어워즈 올해의 노래 등 주요상 휩쓴 가수의 신곡.

특징- 호소력 짙은 목소리의 울림. 현악과 합창이 더해져 풍성해진 멜로디.

양승준 기자- 박진영이 그렇게 강조한 ‘공기 반 소리 반’의 참 뜻을 알고 싶다면. (원 썸 업)

이소라 기자- ‘영국의 목소리’가 왔고, 가을이 왔다. 깊어진 여운과 함께. (원 썸 업)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백남기 사망 2년 만에 늑장 결론… 검찰, 구은수 전 서울청장 기소
검찰 “노무현 일가 고발사건 지난달 이미 각하 처분”
홍준표, 박근혜에 “지도자는 동정 대상 아니야”
[단독] 단국대 이사장, 최고급 아파트 내 집처럼 공짜로…
‘블랙 수트’ 조윤선 전 장관, 항소심 첫 공판 출석
“가출했나” 남편의 발뺌… 49일째 싸늘히 발견된 아내
정년 70세ㆍ연 140일 휴가 ‘샐러리맨의 천국’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
인터랙티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