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양승준 기자

이소라 기자

등록 : 2017.09.16 04:40

[뮤직 투썸스] 너무 푹 삶은 ‘스탠딩 에그’

등록 : 2017.09.16 04:40

▦ 스탠딩 에그 ‘오늘 밤은’

이슈- 지난해 ‘여름밤에 우린’으로 인디 음원 돌풍을 일으킨 프로젝트 그룹의 신곡.

특징- 나긋한 기타 연주에 자장가 같은 멜로디. 나른한 목소리로 부른 사랑 찬가.

양승준 기자- 한 시간에 끝나면 될 영화 두 시간 본 느낌. 아무리 단순 반복의 시대라지만.

(원 썸 다운)

이소라 기자- 그 많던 공감과 재미는 어디로 갔을까. 이렇게 진부한 노랫말과 뻔한 멜로디라니. (원 썸 다운)

▦ 지소울 ‘캔트’

이슈- JYP엔터테인먼트에서 미국 진출 지원했던 리듬앤드블루스 가수의 새 앨범 ‘서클즈’ 타이틀곡.

특징- 몽환적이면서도 청량한 멜로디와 비트. 부담스럽지 않게 감미로운 목소리.

양승준 기자- JYP 나와서 제 ‘옷’ 찾았네. 국내에서 흔히 들을 수 없는 음색의 매력도 여전. (원 썸 업)

이소라 기자- 고음과 저음을 아우르는 팔색조 목소리. 지루할 틈 없이 즐겁다.(원 썸 업)

▦ 샘 스미스 ‘투 굿 앳 굿바이즈’

이슈- ‘스테이 위드 미’로 2014년 미국 그래미어워즈 올해의 노래 등 주요상 휩쓴 가수의 신곡.

특징- 호소력 짙은 목소리의 울림. 현악과 합창이 더해져 풍성해진 멜로디.

양승준 기자- 박진영이 그렇게 강조한 ‘공기 반 소리 반’의 참 뜻을 알고 싶다면. (원 썸 업)

이소라 기자- ‘영국의 목소리’가 왔고, 가을이 왔다. 깊어진 여운과 함께. (원 썸 업)

대한민국종합 7위 5 8 4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뉴스분석] 김영철 방남 ‘보따리’ 평창 이후 정세 분수령
미래의 물결 속으로 “아듀! 평창”…베이징에서 만나요
이방카, ‘대북 압박’ 원칙만 거론한 채... 美대표팀 응원에 치중
공동 입장했던 남북, 폐회식 때는 따로 입장 왜?
“죄송하다는 말밖에…” 김보름, 폐회식도 불참
김어준 “미투, 文정부 진보인사 겨냥 공작 될수도” 발언 논란
“욕먹을 각오하고 던진 며느리 사표, 온 가족이 변했죠”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
인터랙티브